2018.02.14 (수)

  • -동두천 3.0℃
  • -강릉 8.8℃
  • 흐림서울 3.9℃
  • 연무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1.6℃
  • 흐림광주 8.3℃
  • 흐림부산 11.0℃
  • -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1.8℃
  • -강화 1.7℃
  • -보은 5.7℃
  • -금산 5.7℃
  • -강진군 8.0℃
  • -경주시 13.0℃
  • -거제 10.9℃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이윤택 연출가, "내 손으로 성기 문지르더라" 작품만 인정받으면 성추행 해도?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극악무도한 성추행 사건이 드러나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2008년 작품상을 수상하는 등 연극계에서 활발한 활약을 보여온 이윤택 연출가가 당시 여자 단원들에게 성추행을 일삼은 사실이 오늘(14일) 세상에 드러났다.

 

당시 상황을 상세히 묘사하며 당시 일을 폭로한 극단 대표 김수희는 "여관에서 직접 자신의 방으로 호출, 마사지를 시킨 후 자신의 성기 쪽으로 내손을 가져가 문지르더라"라고 밝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그녀는 이후 이 연출가에게서 도망쳤고, 연극계에 몸 담고 있는 상황 속에서 매일 고달픈 나날을 보내야 했다.

 

그에 대한 성추행 폭로는 이 뿐만 아니라 종종 거론된 바 있으나 공연 배제 등으로 마무리됐고, 연출가로서 칭송받아온 그에 대한 다른 대처는 존재하지 않았다. 
 






배너

SPONSORED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