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4.3℃
  • -강릉 6.7℃
  • 흐림서울 5.2℃
  • 구름조금대전 7.2℃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8.4℃
  • -고창 8.9℃
  • 맑음제주 12.0℃
  • -강화 5.9℃
  • -보은 -1.4℃
  • -금산 6.4℃
  • -강진군 8.1℃
  • -경주시 9.0℃
  • -거제 9.1℃
기상청 제공

김동연, 우즈베크 대통령 예방…“한국기업 진출‧투자 많아질 것”

우즈베크 대통령 “수르길 가스대금 등 韓 기업 애로사항 해결하겠다”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현지시간) 한국-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 회의를 마치고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예방했다고 기획재정부가 전했다.

 

김 부총리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만남 지난 11월 국빈 방한 이후 두 번째다.

 

이번 예방에서는 첫 경제부총리 회담의 성과와 양국의 경제협력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우즈베크에 진출한 한국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앞장서서 해결해 나가겠다”고 강조하고 “수르길 가스대금, CNG 충전소 과세 문제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조속히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우즈베크의 쿠츠카로프 부총리, 홀무라도프 부총리 등이 정기적으로 한국기업인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 “한국기업인들이 기업환경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한국기업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력에 감사를 표하면서 “앞으로 더 많은 한국기업의 진출과 투자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 이번 한국‧우즈베크 간 첫 경제부총리회의를 통해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이 잘 모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우즈베크는 1500년 된 친구이며 우수한 인적자원을 갖고 있다는 공통점과 풍부한 천연자원‧세계 수준의 기술이라는 상호 보완성도 함께 지닌 최고의 경제협력 파트너”라며 “앞으로 경제부총리회의를 통해 양국 간 호혜적인 경협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지금강(주) 회장 김식 "사람을 풍요롭게, 제2농촌혁신의 기술 선도"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지난 2017년 ‘제6회 중소기업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한 지금강(주) 김식 회장. 그는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인터뷰를 통해 김식 회장이 강조하는 의미를 들어보면 그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할 수 있다. 기업에 있어 새로운 상품을 찾아내고 개발하는 것은 그만큼 오랜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지만 김식 회장은 자신에게 맞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통해 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발명특허 14건 등 신기술 25건 ‘도전의 역사’ ‘지금강’은 광주에 본사를 두고 3개의 공장과 첨단연구소를 가동하고 있다. 이미 10여 년 전 중소기업으로서 매출 900억을 돌파한 이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000억 매출 목표를 세웠다. 230여명의 직원에 매년 10% 성장, 여기에 1000여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광주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사람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