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3.6℃
  • -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5.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7.4℃
  • 흐림광주 2.4℃
  • 맑음부산 6.8℃
  • -고창 7.3℃
  • 맑음제주 8.8℃
  • -강화 5.4℃
  • -보은 -4.4℃
  • -금산 4.4℃
  • -강진군 1.9℃
  • -경주시 7.5℃
  • -거제 8.2℃
기상청 제공

롯데, 황각규 부회장 중심 비상경영체제 돌입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의 법정 구속에 따라 창사 51년 만에 '총수 부재'를 맞은 롯데그룹이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다.

 

롯데는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과 민형기 컴플라이언스위원장, 4개 사업군(BU) 부회장 등을 주축으로 비상경영위원회를 결성하고 가동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4개 BU 부회장은 허수영 화학BU장, 이원준 유통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BU장, 이재혁 식품BU장 등이다.

 

롯데는 향후 전문경영인들 중심인 비상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주요 경영 현안을 풀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재계에서는 롯데가 이번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현재 변호인측과 신 회장 1심 선고에 대한 항소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지금강(주) 회장 김식 "사람을 풍요롭게, 제2농촌혁신의 기술 선도"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지난 2017년 ‘제6회 중소기업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한 지금강(주) 김식 회장. 그는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인터뷰를 통해 김식 회장이 강조하는 의미를 들어보면 그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할 수 있다. 기업에 있어 새로운 상품을 찾아내고 개발하는 것은 그만큼 오랜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지만 김식 회장은 자신에게 맞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통해 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발명특허 14건 등 신기술 25건 ‘도전의 역사’ ‘지금강’은 광주에 본사를 두고 3개의 공장과 첨단연구소를 가동하고 있다. 이미 10여 년 전 중소기업으로서 매출 900억을 돌파한 이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000억 매출 목표를 세웠다. 230여명의 직원에 매년 10% 성장, 여기에 1000여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광주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사람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