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7 (토)

  • -동두천 10.3℃
  • -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10.0℃
  • 맑음대전 9.6℃
  • 구름조금대구 7.3℃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9.8℃
  • -고창 11.3℃
  • 맑음제주 11.4℃
  • -강화 8.9℃
  • -보은 7.9℃
  • -금산 8.8℃
  • -강진군 9.1℃
  • -경주시 8.6℃
  • -거제 9.9℃
기상청 제공

기아차 ‘올 뉴 K3’ 사전계약 돌입…오는 27일 공식 출시

6년만에 풀체인지 모델…15.2km/ℓ 경차급 연비 달성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기아자동차가 6년 만의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쳐 상품성을 높인 준중형 세단 ‘올 뉴 K3’를 내놨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올 뉴 K3 보도발표회를 열고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올 뉴 K3는 기존의 역동성에 볼륨감과 고급스러움을 더해 ‘업스케일(고급) 다이내믹 세단’ 이미지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올 뉴 K3는 기아차가 5년간 개발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을 장착해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f·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또 스마트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를 조합해 경차급에 해당하는 15.2km/ℓ(15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인증받았다. 이는 기존 K3 모델 대비 약 10% 이상 개선된 수치다.

 

안전 사양으로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를 기본 장착했으며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을 적용했다.

 

인공지능(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와 급속충전 USB 단자, 휴대전화 무선충전 시스템 등의 편의사양도 갖췄다.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은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가 고객가치 증대에 앞장서고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뉴 K3는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4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판매가격은 1590만원~2240만원 선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오는 27일 공식 출시된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