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3.3℃
  • -강릉 3.7℃
  • 흐림서울 3.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4.6℃
  • -고창 4.4℃
  • 맑음제주 7.4℃
  • -강화 3.3℃
  • -보은 3.1℃
  • -금산 2.9℃
  • -강진군 5.6℃
  • -경주시 6.5℃
  • -거제 3.8℃
기상청 제공

EU 3개 금융감독당국 “가상화폐 매우 위험” 경고

“투자‧저축‧은퇴설계에 적합하지 않아…투자금 전부 잃을 수도”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유럽연합(EU) 금융감독당국이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은행, 증권, 보험‧연금 부문을 관장하는 3개 유럽 감독 당국(ESAs)은 가상화폐의 위험성을 인지하지 않은 채 가상화폐를 매수하고 있는 이들이 늘어나 우려스럽다고 공동성명을 통해 밝혔다.

 

ESAs는 유럽증권시장감독청(ESMA)과 유럽은행감독청(EBA), 유럽보험연금감독청(EIOPA) 등 3개 당국을 일컫는다.

 

이들 당국은 “가상화폐는 매우 위험하고 규제되지 않은 상품”이라며 “투자나 저축, 은퇴 설계 상품에 적합하지 않다는 점을 소비자들에게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트코인은 극단적인 가격 변동성을 겪고 있으며 가격 거품에 대한 명확한 징후를 보인다”며 “가상화폐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투자금 상당 부분 혹은 전부를 잃을 수도 있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가상화폐와 거래소가 EU법률에 따라 규제되지 않고 있어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거래소 폐쇄나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CNBC는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지금강(주) 회장 김식 "사람을 풍요롭게, 제2농촌혁신의 기술 선도"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지난 2017년 ‘제6회 중소기업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한 지금강(주) 김식 회장. 그는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인터뷰를 통해 김식 회장이 강조하는 의미를 들어보면 그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할 수 있다. 기업에 있어 새로운 상품을 찾아내고 개발하는 것은 그만큼 오랜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지만 김식 회장은 자신에게 맞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통해 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발명특허 14건 등 신기술 25건 ‘도전의 역사’ ‘지금강’은 광주에 본사를 두고 3개의 공장과 첨단연구소를 가동하고 있다. 이미 10여 년 전 중소기업으로서 매출 900억을 돌파한 이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000억 매출 목표를 세웠다. 230여명의 직원에 매년 10% 성장, 여기에 1000여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광주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사람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