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2.9℃
  • -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3.9℃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5.2℃
  • -고창 5.0℃
  • 맑음제주 7.8℃
  • -강화 3.2℃
  • -보은 2.9℃
  • -금산 3.2℃
  • -강진군 6.2℃
  • -경주시 6.7℃
  • -거제 4.5℃
기상청 제공

韓 자동차 생산 2년 연속 감소…세계 6위도 위태

내수·수출 부진으로 1년 사이 2.7% 줄어
7위 멕시코와의 격차, 불과 4만대 수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세계 자동차 생산 10대 국가 가운데 한국만 유일하게 최근 2년 연속 생산량이 뒷걸음질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별 차 생산량(자국 내 생산만 포함·해외공장 생산 제외) 순위에서 한국은 411만4913대로 2016년과 같은 6위를 차지했다.

 

생산량은 내수·수출 동반 부진에 1년 사이 2.7% 줄어 7위 멕시코(406만8415대)와의 격차가 불과 4만대 수준까지 좁혀졌다.

 

이처럼 한국만 2년 연속 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미국 시장의 수요 둔화와 세단 시장 축소, 중동·중남미 더딘 경기 회복 등에 따른 수출 부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내수도 신차 효과,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등 수요 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가 있었던 2016년의 기저효과,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소폭(2.5%) 줄었다.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과 수출 물량 해외공장 이관 등도 생산 위축의 배경으로 꼽혔다.

 

한편,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 1위는 중국(2901만5400대)이 차지했고 미국(1118만2044대)과 일본(968만4146대), 독일(605만973대), 인도(477만9849대)가 2~5위에 올랐다.

 

스페인(8위·284만8335대)의 생산량은 주요 수출 대상인 영국과 터키 시장 축소의 영향으로 1.3% 줄었지만 브라질의 경우(9위·269만9672대)의 경우 실질임금 상승, 실업률 하락 등에 따른 내수 증가와 아르헨티나·칠레 등으로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생산량이 24.1%나 늘었다.

 

또 프랑스는(230만1977대) 푸조시트로앵과 르노의 성공적 신차 출시로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두며 캐나다를 제치고 10위에 올라섰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지금강(주) 회장 김식 "사람을 풍요롭게, 제2농촌혁신의 기술 선도"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지난 2017년 ‘제6회 중소기업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한 지금강(주) 김식 회장. 그는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인터뷰를 통해 김식 회장이 강조하는 의미를 들어보면 그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할 수 있다. 기업에 있어 새로운 상품을 찾아내고 개발하는 것은 그만큼 오랜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지만 김식 회장은 자신에게 맞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통해 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발명특허 14건 등 신기술 25건 ‘도전의 역사’ ‘지금강’은 광주에 본사를 두고 3개의 공장과 첨단연구소를 가동하고 있다. 이미 10여 년 전 중소기업으로서 매출 900억을 돌파한 이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000억 매출 목표를 세웠다. 230여명의 직원에 매년 10% 성장, 여기에 1000여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광주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사람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