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4.5℃
  • 구름조금울산 5.2℃
  • 맑음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2.2℃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韓 자동차 생산 2년 연속 감소…세계 6위도 위태

내수·수출 부진으로 1년 사이 2.7% 줄어
7위 멕시코와의 격차, 불과 4만대 수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세계 자동차 생산 10대 국가 가운데 한국만 유일하게 최근 2년 연속 생산량이 뒷걸음질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별 차 생산량(자국 내 생산만 포함·해외공장 생산 제외) 순위에서 한국은 411만4913대로 2016년과 같은 6위를 차지했다.

 

생산량은 내수·수출 동반 부진에 1년 사이 2.7% 줄어 7위 멕시코(406만8415대)와의 격차가 불과 4만대 수준까지 좁혀졌다.

 

이처럼 한국만 2년 연속 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미국 시장의 수요 둔화와 세단 시장 축소, 중동·중남미 더딘 경기 회복 등에 따른 수출 부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내수도 신차 효과,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등 수요 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가 있었던 2016년의 기저효과,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소폭(2.5%) 줄었다.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과 수출 물량 해외공장 이관 등도 생산 위축의 배경으로 꼽혔다.

 

한편,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 1위는 중국(2901만5400대)이 차지했고 미국(1118만2044대)과 일본(968만4146대), 독일(605만973대), 인도(477만9849대)가 2~5위에 올랐다.

 

스페인(8위·284만8335대)의 생산량은 주요 수출 대상인 영국과 터키 시장 축소의 영향으로 1.3% 줄었지만 브라질의 경우(9위·269만9672대)의 경우 실질임금 상승, 실업률 하락 등에 따른 내수 증가와 아르헨티나·칠레 등으로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생산량이 24.1%나 늘었다.

 

또 프랑스는(230만1977대) 푸조시트로앵과 르노의 성공적 신차 출시로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두며 캐나다를 제치고 10위에 올라섰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