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2 (월)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3.8℃
  • 박무대전 5.3℃
  • 박무대구 9.6℃
  • 박무울산 10.6℃
  • 박무광주 8.1℃
  • 부산 11.1℃
  • 구름조금고창 6.7℃
  • 제주 14.0℃
  • 맑음강화 3.1℃
  • 구름조금보은 3.0℃
  • 맑음금산 5.1℃
  • 구름조금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9.7℃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韓 자동차 생산 2년 연속 감소…세계 6위도 위태

내수·수출 부진으로 1년 사이 2.7% 줄어
7위 멕시코와의 격차, 불과 4만대 수준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세계 자동차 생산 10대 국가 가운데 한국만 유일하게 최근 2년 연속 생산량이 뒷걸음질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별 차 생산량(자국 내 생산만 포함·해외공장 생산 제외) 순위에서 한국은 411만4913대로 2016년과 같은 6위를 차지했다.

 

생산량은 내수·수출 동반 부진에 1년 사이 2.7% 줄어 7위 멕시코(406만8415대)와의 격차가 불과 4만대 수준까지 좁혀졌다.

 

이처럼 한국만 2년 연속 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미국 시장의 수요 둔화와 세단 시장 축소, 중동·중남미 더딘 경기 회복 등에 따른 수출 부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내수도 신차 효과,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등 수요 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가 있었던 2016년의 기저효과,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소폭(2.5%) 줄었다.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과 수출 물량 해외공장 이관 등도 생산 위축의 배경으로 꼽혔다.

 

한편,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 1위는 중국(2901만5400대)이 차지했고 미국(1118만2044대)과 일본(968만4146대), 독일(605만973대), 인도(477만9849대)가 2~5위에 올랐다.

 

스페인(8위·284만8335대)의 생산량은 주요 수출 대상인 영국과 터키 시장 축소의 영향으로 1.3% 줄었지만 브라질의 경우(9위·269만9672대)의 경우 실질임금 상승, 실업률 하락 등에 따른 내수 증가와 아르헨티나·칠레 등으로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생산량이 24.1%나 늘었다.

 

또 프랑스는(230만1977대) 푸조시트로앵과 르노의 성공적 신차 출시로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두며 캐나다를 제치고 10위에 올라섰다.

 







배너


배너




[시론]여도지죄(餘桃之罪)와 여도담군(餘桃啗君)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뜨겁던 여름을 시원하게 해주던 황도 복숭아의 달콤한 맛과 향을 우리는 기억한다. 위(衛)나라의 미자하(彌子瑕)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위나라 왕 영공에게 바쳤던 그 맛이 그러했을까. 예부터 복숭아는 불로장생을 상징하며, 고사성어에 자주 등장한다. 중국의 춘추전국시대 위나라에 미자하가 있었다. 아름다운 외모 덕분에 왕의 총애를 받던 그는 어느 날 어머니 병문안을 위해 허락도 없이 왕의 수레를 타고 나갔다. 죄를 물어야 한다는 신하들의 말에 왕은 “효성이 지극하구나, 어머니를 생각한 나머지 벌을 당한다는 것도 잊었구나.”라고 말하면서 오히려 그를 칭찬했다. 그 후 어느 날 미자하가 과수원을 거닐다가 복숭아를 하나 따서 먹었는데, 어찌나 달고 맛있던지 먹다 남은 것을 왕에게 드렸다. 왕은 맛있는 것을 다 먹지 않고 자기에게 줬다고 흐뭇해했다. 그러나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는 법. 나이가 들자 미자하의 외모도 점점 빛을 잃게 되고 이에 따라 왕의 총애도 점점 옅어졌다. 어느 날 미자하가 사소한 죄를 짓게 되자 왕은 “저놈이 예전에 내 허락도 없이 수레를 타고, 제가 먹다 남은 복숭아를 내게 주었다”며 벌을 내렸다. 법
[인터뷰]이호식 성남세관 관세행정관, "폐기의 패러다임 이제는 재활용이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수입 맥주 4캔에 만원 시대. 수입 맥주 인기를 증명하듯 지난해 맥주 수입액은 전년보다 44.9% 늘어난 2억6309달러를 기록했다. 이렇게 국내로 들어와 소비되는 맥주도 많지만 유통기한이 짧은 주류의 특성상 폐기되는 맥주양도 상당하다. 2년 전 1046톤이던 수입주류 폐기 중량은 지난해 1816톤이나 폐기됐다. 이렇게 판매되지 못하고 폐기되는 물량은 세재혜택을 받을 수 있을까? 관세청은 ‘수입 물품에 대한 개별소비세와 주세 등의 환급에 관한 고시’에 따라 주류수입업체가 변질이나 품질불량 등으로 주류를 폐기할 경우, 수입 시 납부했던 주세와 교육세 등을 환급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수입업체가 세관에 폐기 신청을 하면 세관 직원은 폐기업체에 직접 가서 확인하고 세금을 환급해준다. 성남세관에서 심사징수 업무를 맡고 있는 이호식 관세행정관은 직원들이 일주일에 한 번꼴로 가던 폐기업체 방문 등 업무가 많아지자 직접 현장을 찾았다. “캔·병에 담긴 맥주가 그대로 소각·매립되고 있었습니다. 유리랑 알루미늄은 재활용할 수 있는데 말이죠. 게다가 수도권매립지는 이미 포화상태라 하고….”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환급신청을 하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