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2.9℃
  • -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3.9℃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5.2℃
  • -고창 5.0℃
  • 맑음제주 7.8℃
  • -강화 3.2℃
  • -보은 2.9℃
  • -금산 3.2℃
  • -강진군 6.2℃
  • -경주시 6.7℃
  • -거제 4.5℃
기상청 제공

한은 “블록체인 기반 자금이체, 효율성‧복원력 미흡”

기술 발전 빨라 현실 적용 가능성 연구는 지속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현재의 분산원장기술이 은행 간 자금이체 등의 작업에 적용하기에는 효율성과 복원력 측면에서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 사업의 일환으로 분산원장기술 기반 은행 간 자금이체 모의테스트를 실시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3일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이번 모의테스트에 국내 16개 은행을 비롯해 증권·보험(3개), 유관기관(금융결제원 등 6개) 등 28개 기관이 참여했다.

 

모의테스트 결과 분산원장기술을 이용한 자금 이체는 현행 한은금융망 보다 현저히 속도가 느렸다.

 

한은금융망의 경우 9301건의 지급지시를 처리할 때 9시간이 걸리지만, 분산원장기술로는 추가로 2시간 33분이 더 소요됐다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시스템 장애가 발생했을 때도 얼마나 복구가 가능한지도 확인되지 않아, 복원력 측면에서도 한은금융망이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한은은 권한이 없는 자의 시스템 접근 차단‧참가기관의 확대 허용 등 보안성과 확장성 측면에서는 ‘양호’한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러한 테스트 결과는 일본, 캐나다 등 주요국 중앙은행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한은은 “분산원장 관련 기술의 발전 속도가 매우 빠른 점을 감안해 업계의 동향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겠다”며 “관련 기술의 현실 적용 가능성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은은 이번 테스트가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CBDC) 발행 여부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지금강(주) 회장 김식 "사람을 풍요롭게, 제2농촌혁신의 기술 선도"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지난 2017년 ‘제6회 중소기업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한 지금강(주) 김식 회장. 그는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인터뷰를 통해 김식 회장이 강조하는 의미를 들어보면 그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할 수 있다. 기업에 있어 새로운 상품을 찾아내고 개발하는 것은 그만큼 오랜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지만 김식 회장은 자신에게 맞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통해 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발명특허 14건 등 신기술 25건 ‘도전의 역사’ ‘지금강’은 광주에 본사를 두고 3개의 공장과 첨단연구소를 가동하고 있다. 이미 10여 년 전 중소기업으로서 매출 900억을 돌파한 이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000억 매출 목표를 세웠다. 230여명의 직원에 매년 10% 성장, 여기에 1000여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광주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사람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