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3.0℃
  • -강릉 3.0℃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5.3℃
  • -고창 3.6℃
  • 맑음제주 6.1℃
  • -강화 3.8℃
  • -보은 2.1℃
  • -금산 1.7℃
  • -강진군 5.3℃
  • -경주시 4.2℃
  • -거제 4.2℃
기상청 제공

르노삼성, “올해 내수 10만대 등 총 27만대 판매 목표”

시뇨라 사장 “韓 보람되고 중요한 시장”
클리오, 경상용차 등 제품 라인업 강화
“르노삼성 상호 협력하는 노사관계 강점”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13일 서물사무소가 새로 자리한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의 판매 목표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이날 “올해 내수 10만대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의 판매 목표를 잡고 강화된 고객 니즈 분석을 통해 제품뿐 아니라 영업, AS, 신차 도입 계획 전반에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한 QM6 가솔린, SM5 클래식, SM6 사양 강화 모델 등과 같이 고객의 필요를 한발 앞서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르노그룹의 전 세계 전기차 리더십을 토대로 국내 전기차 시장에 대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아울러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 소형 해치백 클리오뿐만 아니라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경상용차(LCV) 등 신차를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시뇨라 사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부침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르노삼성 생산팀은 아주 높은 탄력성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상호 협력하는 좋은 노사관계가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또 “올해 르노삼성자동차 사업 목표와 중장기 비전 달성 동력은 고객”이라며 “더 많은 고객의 목소리를 더 가까이서 듣고 제품과 마케팅 활동에 빠르게 반영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르노삼성차는 르노그룹의 중기전략인 ‘드라이브 더 퓨처(Drive the Future 2022)’를 주축으로 그룹의 목표인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 성장’을 함께 실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를 위한 주요 추진 과제로 △고객을 위한 가치 추구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 출시 △다함께 즐기는 혁신 △임직원의 자긍심 고취 △지속 가능한 경쟁력 강화 등을 설정했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는 얼라이언스 차원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함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 활약하는 다양한 국내 업체와의 협업도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국내에 디자인 센터, 기술연구소, 생산공장 등 완성차 제작에 필요한 모든 기반을 갖추고 있는 점을 적극 활용해 시장의 움직임에 대응하는 속도와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세계적인 배터리 산업과 통신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국내 시장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친환경자동차, 커넥티드카 개발에도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은 한국 사회에 단단히 뿌리잡고 있는 생산업체이자 1000명 이상의 엔지니어를 고용한 기업”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제공하고 생산 및 판매량을 늘리면서 고용 보장과 창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뇨라 사장은 한국지엠 사례를 바라보는 시각에 대한 질문에 “경쟁사에 대해 저희가 언급하기는 어렵다”면서도 “한국은 까다로운 고객 덕분에 좋은 가격과 좋은 품질의 차를 가지고 경쟁할 수밖에 없는 시장이어서 매우 중요하고 보람된 시장”이라고 답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지금강(주) 회장 김식 "사람을 풍요롭게, 제2농촌혁신의 기술 선도"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지난 2017년 ‘제6회 중소기업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인 국회의장상을 수상한 지금강(주) 김식 회장. 그는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세상에 없는 제품을 만들어 왔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인터뷰를 통해 김식 회장이 강조하는 의미를 들어보면 그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할 수 있다. 기업에 있어 새로운 상품을 찾아내고 개발하는 것은 그만큼 오랜 시간과 노력, 그리고 막대한 자본이 필요하지만 김식 회장은 자신에게 맞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통해 기업을 경영하고 있다. 발명특허 14건 등 신기술 25건 ‘도전의 역사’ ‘지금강’은 광주에 본사를 두고 3개의 공장과 첨단연구소를 가동하고 있다. 이미 10여 년 전 중소기업으로서 매출 900억을 돌파한 이래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000억 매출 목표를 세웠다. 230여명의 직원에 매년 10% 성장, 여기에 1000여개의 협력회사와 함께 광주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김 대표는 ‘사람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난한 농촌에서 태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