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6 (금)

  • -동두천 11.6℃
  • -강릉 2.4℃
  • 맑음서울 11.6℃
  • 구름많음대전 8.6℃
  • 흐림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4.4℃
  • 구름많음광주 10.2℃
  • 맑음부산 8.4℃
  • -고창 12.3℃
  • 흐림제주 10.3℃
  • -강화 9.9℃
  • -보은 6.2℃
  • -금산 7.6℃
  • -강진군 8.0℃
  • -경주시 5.1℃
  • -거제 9.7℃
기상청 제공

불거지는 한국GM 철수설…정부·GM 기싸움 본격화

‘일자리 감소 vs 3조원 혈세 낭비’…‘진퇴양난’
높은 이전가격 등 회계논란…GM은 묵묵부답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한국GM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놓고 제너럴모터스(GM) 본사와 우리 정부의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정부 지원이나 노조의 양보 없이는 철수가 불가피하다는 GM과 이전가격을 비롯한 경영 정보부터 공개하라는 정부 입장이 맞부딪치고 있다.

 

12일 한국GM에 따르면 2014~2016년 3년간 누적 당기순손실 규모는 약 2조원에 이른다. 지난해에도 역시 2016년과 비슷한 약 6000억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4년간 적자 규모가 2조5000억원을 넘는 셈이다.

 

이 같은 경영난의 가장 큰 이유는 판매 부진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016년 기준 한국GM은 CKD(반조립제품) 수출량까지 포함해 모두 126만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이 가운데 국내 시장에 18만275대, 나머지 약 120개국에 완성차·CKD 방식으로 107만대를 팔았다. 수출이 전체 판매량의 85% 가량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구조다.

 

이런 상황에서 GM이 유럽, 인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주요 시장에서 줄줄이 철수하고 계열사 오펠 등을 매각하면서 여기에 완성차나 부품을 수출하던 한국GM이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그 결과 2016년 CKD를 제외하고도 완성차 수출량(41만6890대)이 전년보다 10%나 줄었고 지난해 수출량(39만2170대)도 다시 5.9% 감소하는 등 수출 실적이 내리막을 걷고 있다.

 

내수의 경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을 포함해 눈에 띄는 신차가 최근 몇 년간 거의 없었던 게 부진의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GM 관계자는 “2015~2016년 트랙스, 말리부, 스파크 등의 부분변경 모델이라도 출시됐지만 2017년의 경우 신차가 전기차 볼트와 뉴 크루즈 정도밖에 없었다”며 “요즘 인기가 많은 SUV 모델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도 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GM이 한국GM의 회생을 위해 한국 정부의 지원 가능성을 타진했지만 정부는 한국GM에 대한 금융위원회 등 당국의 회계감리 카드를 꺼내 든 모습이다.

 

한국GM 수익이 본사나 해외 계열사로?

 

업계와 정치권 일각에서 GM이 한국GM을 상대로 고리대금 장사를 해왔다거나 부품·제품 거래 과정에서 한국GM이 손해를 보고 이익을 본사나 해외 GM 계열사에 몰아줬다는 등의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GM이 그동안 CKD를 각 계열사에 싼 가격에 공급하고 이를 다시 비싼 가격으로 파는 방식으로 이익을 본사에 몰아줬다는 의혹이 있다”며 “정부에서 한국GM에 수차례 CKD의 공급가격과 생산원가 등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아직까지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GM의 매출 대비 원가율이 비정상적으로 높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GM의 매출원가율은 2009년부터 90%대에 진입했고 2015년 97%, 2016년 94%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 등 타 업체들의 매출원가율은 80%대다.

 

그는 “자회사를 통해 타 업체보다 부품을 더 싸게 들여올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90%대의 높은 원가율을 보이면서 이윤은 전혀 남기지 못하고 있다”며 “GM이 본사 차원에서 자구책 마련도 하지 않은 채 직원들을 볼모로 정부의 지원을 강요하는 것은 무리한 요구”라고 덧붙였다.

 

 

반면 정부가 GM 본사 요구대로 지원에 나설 경우 벌써부터 밑 빠진 독에 혈세를 쏟아붓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정부의 지원 없이 한국GM이 철수를 감행할 경우 한국GM 노동자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포함 30만개 일자리가 위협을 받을 수 있어 지역 경제 타격이 우려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GM 본사가 요구한대로 3조원을 유상증자 하더라도 한국GM이 경영정상화가 될지는 미지수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한국GM 노사가 구조조정과 수익성 개선의 노력이 선행되지 않는 한 정부가 지원하더라도 적자 지속은 불가피하다”며 “이를 빌미로 지속적인 지원을 요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또 “최근 일자리 창출을 국정과제로 내세우고 있는 정부를 직원들의 일자리로 압박해 지원을 받아내려는 속셈”이라며 “4개월 남짓 남은 지방선거를 앞둔 것도 하나의 노림수”라고 말했다.

 

실제 GM은 호주 정부로부터 2011년~2012년 2년간 1조7000억원이 넘는 지원금을 받으면서 호주 공장을 운영했지만 2013년 지원금이 끊기자 곧바로 철수를 결정했다. 한국GM도 본사 측에서 자체 경쟁력이 없다고 판단한다면 또 철수를 제기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