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6 (금)

  • -동두천 5.8℃
  • -강릉 2.7℃
  • 맑음서울 8.2℃
  • 구름많음대전 6.4℃
  • 흐림대구 4.5℃
  • 흐림울산 4.9℃
  • 박무광주 7.9℃
  • 흐림부산 5.6℃
  • -고창 6.9℃
  • 제주 9.3℃
  • -강화 6.6℃
  • -보은 4.9℃
  • -금산 6.1℃
  • -강진군 7.6℃
  • -경주시 4.3℃
  • -거제 6.7℃
기상청 제공

문화

 

(조세금융신문=변용남 헬퍼십 성공전략 연구소 대표) 리더는 태어나면서부터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삶을 영위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무한한 노력과 끊임없는 자기관리를 통해 그 모습이 만들어지고 유지되는 것이다.


본인의 가치를 높인다는 것은 자신 자체를 인정하는 모습에 다른 사람의 객관적인 관점을 더하여 최고의 모습을 만들어 가는 것이다.


많은 사람이 성공한 리더가 되기를 원하면서도 이렇듯 자신이 노력하고 준비해야 할 것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기 때문에 성공적인 리더로서의 삶을 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동안 살아온 생활이 몸에 배어서’, ‘나는 나대로의 모습이 좋아’라고 이야기하며 자신의 태도를 바꾸어 보려고 시도하지 않으며 자신의 가치를 높이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성공한 리더가 되기를 바라며 리더처럼 살기를 원한다.


진정한 리더로서 성공한 삶을 누리기 원한다면 가치 있는 사람으로 갖춰져야 하는 것이다. 내가 아는 한 사람은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큰 노력을 기울인다. 이 사람은 모임에서 어떠한 이야기를 하든지 항상 긍정적이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소중하게 여긴다.


시간이 될 때마다 문화와 예술을 감상하며 어느 분야에서든지 다른 사람과 대화가 가능하도록 폭넓은 견문을 넓이는 데 시간을 아끼지 않는다. 어느 누가 어떠한 이야기를 하든지 이 사람은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최대한 활용하여 상대방으로 하여금 자신에게 호감을 느끼도록 행동하고 언제든지 상대방이 하는 이야기를 즐겁게 들어주고 응대한다.


그런 이유로 이 사람 주위에는 항상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함께하고, 사람들은 이 사람과 관계를 맺으면 무엇인가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사람에게는 시간이 가면서 자연스럽게 점점 더 큰 영향력이 생기기 시작했다. 나는 이 사람을 통하여 자기의 가치를 높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그리고 어떻게 그 가치를 높여 가는지를 알게 되었고, 그 결과 또한 어떻게 나타나는지도 보게 되었다.


스스로 가치를 높여 주도적으로 살아가라
당신은 당신 스스로 어느 정도의 가치를 가지고 살아가는가? 당신의 가치가 현재 어느 정도이든지 당신의 가치를 높임으로써 삶을 주도적이고 영향력 있게 살아가라.


당신이 살고 있는 사회는 평등을 외치고는 있지만 수직적인 계층이 존재함을 부인할 수 없다. 이러한 사회적인 구조 속에서 당신이 주도적이고 영향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당신 스스로 가치를 높이는 것이다.


당신의 현재 위치는 생각하지 않고 단순히 당신보다 나은 리더와 관계를 맺으려 하는 것은 오히려 당신으로 하여금 열등감을 가지게 하고 아무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없는 무력감에 빠지게 할 수 있다.


당신 스스로 가치를 높인다면 영향력을 가지게 되고 진정으로 성공한 리더들과 수평적 교분을 쌓을 수 있으며, 그들과 대등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그러면 당신이 스스로의 가치를 높이고, 영향력을 가지고 그들과 함께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


리더(롤모델)를 선정하라
우선 성공한 리더의 모습이 어떤 것인가를 명확히 알 필요가 있다.
그래야 당신이 성공한 리더가 되기 위해 자신을 계발하고 노력할 수 있는 기준이 설정되기 때문이다. 당신이 생각하는 가장 멋진 성공한 리더의 모습이 있는가?

 

그런 리더의 모습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면 지금 바로 당신이 생각하는 성공한 리더의 삶을 정립하고, 그것조차 어렵게 느껴진다면 당신의 주위에서 존경하고 닮고 싶은 사람을 선정하라.


그리고 그 후부터 그 사람을 기억하고 당신이 바로 그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그처럼 행동해 보라. 이 방법은 당신이 성공한 리더로서의 태도를 가지게 하는데 큰 도움을 준다. 오래지 않아 당신에게 그와 같은 리더의 모습이 형성되어 있을 것이다.


생각만으로 당신이 성공한 리더가 되는 것은 아니다. 리더의 삶을 본받아 그와 같은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고 당신의 인격이 그 사람을 닮아 가도록 노력하라. 하나하나 그렇게 만들어 가다 보면 어느 순간 당신도 성공한 리더처럼 살고 있을 것이다.


문화와 예술을 동원하라
문화와 예술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것도 당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아주 유용하다.


그것은 행복을 누리며 성공적인 리더로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주요 관심사가 문화와 예술에 있기 때문이다. 당신의 주위를 가만히 둘러보라. 여유를 가지고 삶을 누리며 사는 사람들이 자신의 품위를 유지하고 자산 가치를 높이는데 있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이 무엇인가?


바로 문화와 예술이다. 품격을 이야기하면서 사회에서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행동양식을 보라. 그들이 아무 곳에서나 사람을 만나고 교류하는 모습은 흔치 않은 일이다. 격조 있는 음악을 들으며 대화를 나누고 유명한 미술작품을 감상하면서 시간을 보낸다. 당신이 인정하든 안하든 그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누구나가 인정하는 여유 있는 모습은 고전음악을 듣고 미술작품을 감상하며 이런저런 이야기 하는 모습이다. 물론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 그러나 일반사람들의 관점에서는 이러한 모습이 성공한 리더의 모습으로 비추어진다. 그렇기 때문에 당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문화와 예술을 활용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한정된 가치만을 생각하지 말고 다른 사람이 인정하는 가치도 당신이 소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당신이 어떠한 수준의 사람들과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 된다면 당신의 가치는 그 어느 것과도 비교할 수 없이 크게 될 것이다. 당신의 능력으로 그렇게 할 수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절대로 그렇게 생각하지 말라.


당신은 리더이고 리더로서의 성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다. 현재 당신의 모습이 어떠한 모습이든지 간에 부끄러워할 이유가 없다. 당신은 점차 당신의 가치를 높임으로 행복을 누리며 사는 성공적인 삶을 영위할 것이기 때문이다.

 


[프로필] 변 용 남
• 한국헬퍼십센터 원장
• ‘헬퍼십 코스’, ‘파워스피치코스’ 개발
• 리더십 전문 강사
• 전)현대그룹 중앙연구소
• 전)씨엔지(Creation & Gadel) 대표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