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1.7℃
  • -강릉 -0.5℃
  • 맑음서울 -2.4℃
  • 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2.1℃
  • 광주 -1.0℃
  • 맑음부산 3.3℃
  • -고창 -0.7℃
  • 흐림제주 3.1℃
  • -강화 -3.2℃
  • -보은 -2.8℃
  • -금산 -3.2℃
  • -강진군 -0.9℃
  • -경주시 0.5℃
  • -거제 1.9℃
기상청 제공

국제원산지정보원 채용비리 의혹 '첩첩산중'

김기영원장, 경찰 수사 중 혐의 일체 부인
원산지정보원 "수사중인 사안” 모르쇠 일관
업계 "원장 승인없어도 가능한가?" 의문 증폭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최근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인 국제원산지정보원 김기영 원장이 지난달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원산지정보원은 관세청 산하 유일한 공공기관이다.

 

12일 업계와 사정기관에 따르면 지난 1월 김기영 원장과 한선희 前 연구개발본부장, 팀장급 직원 두 명이 ‘채용비리’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았다.

 

당시 경찰조사에서 김 원장은 “팀장급 직원 두 명이 알아서 한 것이다. 본인은 아는 바가 없다”며 관련 혐의 일체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 전 본부장과 팀장급 직원 두 명만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업계 일각에서는 “김 원장의 지시 없이 간부급 인사와 실무자들이 독단적으로 채용비리를 저지를 수는 없다”며 경찰 수사에 강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경찰 수사에서 김 원장만이 피의자 신분을 벗어난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선희 본부장과 팀장급 직원 모두 김 원장이 임명한 인물”이라며 “이들이 채용비리를 저질렀다면 과연 김 원장이 모를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지난달 29일 기획재정부 등 18개 관계부처가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에 따르면 국제원산지정보원은 고위 인사 지시로 자격요건 미비자를 서류심사에 통과시키고 이후 부당하게 가산점을 부여해 특혜채용을 했다.

 

또 조세금융신문의 취재 결과 지난해 초 회계직 직원 채용 시에도 전년도 9월 채용공고에서 탈락한 자 중 한 명을 임의로 선발해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제원산지정보원 관계자는 김 원장의 연루 의혹과 관련해 “경찰의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므로 개인의 신상정보는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원산지정보원은 이달 안에 채용비리 의혹에 싸인 김 원장을 교체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4월 말에 부임한 김 원장의 임기(3년 연임 포함)는 2019년 4월까지로 아직 1년 이상 남아있는 상황이다.






배너

SPONSORED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