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1.6℃
  • -강릉 4.1℃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6.2℃
  • -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5.1℃
  • -강화 0.1℃
  • -보은 2.3℃
  • -금산 3.5℃
  • -강진군 6.2℃
  • -경주시 4.7℃
  • -거제 5.4℃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국세청, ‘3인·3색’ 유망주 부이사관 승진

분석의 민주원·다재다능 오덕근·뚝심의 심욱기…본청 과장급 대거 발탁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이 본청 내부에서 기획력과 실행력 양면에서 정평이 난 과장급 3명에 대해 전격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국세청은 오는 12일자로 민주원 국세청 혁신정책담당관, 오덕근 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 심욱기 국세청 조사기획과장에 대해 부이사관 승진발령을 낸다고 8일 밝혔다.

 

민주원 혁신정책담당관은 온화한 외모와 태도를 갖추었지만, 또 다른 이면에서는 확고한 세법지식을 갖춘 매서운 분석력을 갖춘 인물이다.

 

1998년 행정고시 41회로 공직에 입문해 사무관 시기를 국세청 조사과와 첨단탈세방지TF 등에서 보냈으며, 서기관 승진 이후엔 국세청의 중수부 서울청 조사4국에 근무한 '진짜' 조사통이다.

 

최근 본청에서 혁신정책담당관, 소득세과장, 부가가치세과장을 역임하며 정책통으로 알려졌는데, 매사 빈틈이 없는 등 조사통 시절 매서운 카리스마는 여전하다고.

 

상시적으로 현장의 개선의견에 귀를 기울여 공감할 수 있는 혁신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개선하는 등 상향식 소통을 활성화하여 세정현장의 문제해결에 기여했다.

 

오덕근 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은 현장감각이 비상한 팔방미인으로 손꼽힌다.

 

1990년 7급 공채로 국세청에 발을 디딘 후 개인, 법인 등에서 근무하면서 일선 감각을 다졌으며, 특히 국세청 3사로 불리우는 조사, 인사, 감사를 모두 경험한 바 있다. 국세청은 능력과 조직헌신 양면에서 최고의 검증을 거친 인재에게만 3사 업무를 부여한다.

 

최근 납세자보호담당관으로 활동하면서 위법·중복 세무조사에 대한 권리보호요청제도를 활성화하고, 납세자권리헌장을 개정하는 등 국세청의 납세자권익보호 제도를 한층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심욱기 국세청 조사기획과장은 뚝심의 남자로 불릴 정도로 마음 먹으면 어떤 일이든 해내는 인물로 알려졌다.

 

1998년 행정고시 41회로 국세청에 들어온 후 납세지원에서 조사, 법인 등으로 점차 범위를 넓혔다. 서울청 첨단탈세방지담당관, 국세청 징세과장 등 주요 보직을 경험하며 국세행정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에는 그 특유의 뚝심으로 FIU정보 활용체계를 개선하여 차명계좌를 이용한 탈세혐의자 적출 실적을 높이고, 대기업·대재산가의 지능적·변칙적 탈세에 세무조사 역량을 집중하는 등 과세형평성에 크게 기여했다.

 

국세청은 “이번 승진인사는 국세청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데 기여한 성과를 보상하는 것”이라며 “올해 주요 현안업무인 자발적 성실납세 문화 정착, 세정집행 절차 개선을 통한 납세자 권익보호 강화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