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맑음동두천 -6.8℃
  • 흐림강릉 -2.6℃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3.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은행

신한은행 통합앱 '신한 쏠' 모바일사업 약세 뒤집을까

기존 앱 통합 의미있지만 혁신성은 '글쎄' 평가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신한은행이 금융 통합앱 ‘신한 쏠(Sol)’ 출시를 발표한 가운데 업계에서는 다소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신한S뱅크’, ‘써니뱅크’ 등 금융 관련 어플리케이션(이하 앱) 6개를 하나로 통합한 새로운 모바일 통합플랫폼 ‘신한 쏠(SOL)’을 오는 22일 출시할 계획이다.

 

‘신한 쏠(SOL)’은 조회·이체 등 고객이 자주 사용하는 거래를 ▲원터치 송금 ▲꾹 이체 ▲키보드 뱅킹 등 새로운 기능을 통해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그동안 쌓아온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상품 추천 ▲개별 맞춤 메뉴 ▲금융거래 알림 ▲거래 패턴 분석 등 다양한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이와 관련 “최근 신한은행이 발표한 ‘신한 쏠’ 핵심 기능들을 보면 혁신이라 불리기엔 다소 구태의연한 구석이 있다”면서 “신한 쏠에 새롭게 추가된다는 원터치송금이나 키보드뱅킹 등은 모두 다른 금융 앱에서 상용화한 지 오래인 기술들”이라 평했다.

 

이에 따라 금융업계에서는 신한은행이 그간 부진한 성적을 보였던 모바일사업 부문을 ‘신한 쏠(Sol)’을 통해 극복하기엔 역부족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신한은행은 이미 모바일전문은행 ‘써니뱅크’가 비교적 빠른 출시에도 가장 마지막으로 경쟁에 뛰어든 농협은행 ‘올원뱅크’보다 총 가입자 수에서 뒤처지는 굴욕을 맛본 선례가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5년 5월 국내 최초의 모바일전문은행인 우리은행 ‘위비뱅크’가 인기를 끌자 같은해 12월 발 빠르게 ‘써니뱅크’를 출시했다. 하지만 두 번째 선점자로서의 이점은 전혀 살리지 못했다. 소녀시대 ‘써니’를 앞세워 마케팅했으나, 트랜드를 선도할만한 핵심 콘텐츠가 부재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신한은행 ‘써니뱅크’는 매력적인 마스코트로 인기몰이한 우리은행 ‘위비뱅크’나 끊임없이 콘텐츠 개발에 힘써온 국민은행 ‘리브’, 후발주자였으나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입지를 다진 NH농협은행 ‘올원뱅크’에 비해 특별한 강점이 없어 금융권 모바일 시장 포지션이 애매했다는 평이다.

 

각 은행별 모바일전문은행 총 가입자 수(지난달 기준)를 보면 ▲국민은행 ‘리브’ 291만(2016.06 출시) ▲우리은행 ‘위비뱅크’ 240만(2015.05) ▲농협은행 ‘올원뱅크’ 150만(2016.08) ▲신한은행 ‘써니뱅크’ 140만(2015.12) 순이다.

 

뿐만 아니라 모바일뱅킹 시장에서도 신한은행은 약세를 보였다. 지난 8년간 지켜온 리딩뱅크 타이틀을 올해 들어서 국민은행에게 뺏긴 신한은행이 모바일사업 분야에서도 제대로 체면을 구기고 있다는 평이다.

 

각 은행별 모바일뱅킹 총 가입자 수(지난달 기준)를 살펴보면 ▲국민은행 ‘KB스타뱅킹’ 1360만명 ▲우리은행 ‘원터치개인뱅킹’ 1277만명 ▲농협은행 ‘NH스마트뱅킹’ 1078만명 ▲신한은행 ‘S뱅킹’ 1047만명 순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이미 ‘써니뱅크’와 ‘S뱅크’가 모호한 정체성으로 경쟁에서 크게 뒤처진 상태”라며 “신한 쏠이 쓸데없이 많았던 관련 앱들을 하나로 모았다는 것은 분명 큰 의미가 있지만 단순히 통합만 해서는 모바일 사업 약세를 뒤집기엔 부족할 것”이라 전망했다.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