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2.2℃
  • -강릉 0.4℃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2.5℃
  • -고창 -2.3℃
  • 제주 1.0℃
  • -강화 -3.6℃
  • -보은 -2.6℃
  • -금산 -1.1℃
  • -강진군 1.3℃
  • -경주시 0.6℃
  • -거제 1.4℃
기상청 제공

한화큐셀 태양광사업 해법 찾기 '골몰'

美 세이프가드, 수출 감소 불가피...50%↓ 전망도
김동관 전무 경영승계 '암초'..내달 사업계획 발표

(조세금융신문=이한별 기자) 미국이 지난달 중국과 한국 등을 상대로 태양광 패널 등에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를 발동하며 국내 태양광사업 전반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특히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는 태양광사업이 경영권 승계를 위한 핵심 성과로 꼽히고 있는 만큼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출입은행은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2018년 대미 태양광 수출 감소는 불가피하며 최대 50%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형 태양광발전소의 경우 제품 단가가 제일 중요한 사업요소로 30% 이상 상승한 제품단가를 가지고선 수익성을 맞추기 어려워져 태양광 수요가 감소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국내 태양광 기업 조사결과 올해 예상 판매량은 1.2~1.5GW 내외로 추정되며 전년 대비 30~50%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기준 한화큐셀의 미국 수출 비중은 30~40% 수준으로 미국 세이프가드 조치에 따른 사업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최근 한화그룹의 태양광사업 실적 또한 사정이 좋지않다. 

 

작년 3분기 누적 연결 기준 ㈜한화의 태양광사업 부문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7% 쪼그라든 387억원을 기록했다. 태양광사업 부문은 한화큐셀과 한화큐셀 독일법인 등의 실적을 포함한다.

 

태양광 셀과 웨이퍼 가격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했으며 미국에서 허리케인 '어마'에 따른 수출이 지연된 탓이다.

 

김 전무의 경영권 승계와 직결된 사안으로 태양광사업 성과가 재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한화큐셀은 내달께 구체적인 올해 사업계획을 밝힌다는 방침이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한화큐셀은 나스닥 상장사라 엄격한 가이드라인으로 인해 현재로선 사업계획을 밝힐 수 없다"며 "내달께 올해 투자 방향과 투자금액 등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