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32.0℃
  • 구름많음강릉 25.3℃
  • 맑음서울 33.5℃
  • 맑음대전 31.9℃
  • 흐림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7.8℃
  • 맑음강화 30.1℃
  • 구름많음보은 28.6℃
  • 맑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시론]법인세는 국제수준과 방향에 부합해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미국은 최근 법인세율을 35%에서 21%로 낮췄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최근 OECD 국가의 대부분은 법인세를 낮추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최근 법인세의 최고세율을 22%에서 25%로 높였다. 국제수준 및 국제방향과 역행을 하고 있다.

 

세금은 여전히 투자의 주요 변수이다. 미국의 애플사를 보면 알 수 있다. 애플사의 팀쿡은 미국에 5년 내 $350 billion(35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했다. 이를 통해 2만명의 추가고용이 있을 것이라고 한다. 애플사는 법인세가 낮은 국가를 맴돌며 투자를 해온 특징이 있다.


애플은 아일랜드에 ‘애플세일즈인처내셔널’과 ‘애플오퍼레이션유럽’을 두고 있다. 물론 애플본사가 100% 소유한 회사다. 이들 회사는 유럽지역을 비롯해 주변지역에 애플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그 수익은 연구개발비의 과목으로 미국본사에 넘긴다. 아일랜드의 법인세율은 12.5%로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낮다. 아일랜드는 저율 법인세로 인해 애플 등 많은 기업을 유치했다. 애플도 아일랜드를 찾은 이유는 법인세율에 있다고 할 수 있다.


팀쿡은 2018년 1월 17일(미국시간)에 미국에 5년 내 $350 billion(350조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외국에 보유한 자산을 들여와 $38 billion(38조원)에 상당하는 일종의 귀국세금도 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팀쿡은 "Let me be clear, there are large parts of this that are a result of the tax reform, and there's large parts of this that we would have done in any situation."이라고 말했다.

 

즉, 미국에 거액을 투자하고, 해외에 있는 자산을 끌어 들여오는 것은 세금 때문이라고 한다. 이는 세금이 기업의 투자유인으로 주요한 변수라는 것을 단적으로 말해준다.

 

기업의 투자유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하다. 세금만 갖고 투자하는 것은 물론 아니다. 고용, 기간시설, 금융, 매출수요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 그러나 이는 개별적으로 국제비교가 쉽지 않고 복잡하다. 세금은 명목세율 등의 비료를 통해 국가 간 비교가 상대적으로 쉬운 측면이 있다.

 

법인세의 국제간 비교는 명목세율이나 실효세율을 갖고 시도해 볼 수 있다. 실효세율은 각 기업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는 세율이라는 면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 국가 간에는 세법이 차이가 있기 때문에 실효세율로만 비교하기는 곤란하다. 이러한 사정으로 실효세율은 한 기업 혹은 한 국가가 과거에서 현재까지 추세를 비교하는데 많이 사용된다.

 

이 점에서 국제 간 법인세 비교는 여러 한계로 인해, 명목세율은 중요하다. 규모가 큰 글로벌 기업들은 각 나라의 명목 최고세율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애플사가 미국 명목 법인세율의 인하에 대응하는 것도 그 이유이다.

 

최근 우리나라는 법인세의 명목 최고세율을 22%에서 25%로 올렸다. 이유는 다양하지만, 이명박 정부 때 25%에서 22%로 낮추어 준 것은 대기업에 대한 특혜를 준 부자감세였고, 세율인하로 인해 실제 투자가 늘어나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그래서 원상 복구했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는 합당하지 못하다. 법인세가 소득재분배의 효과가 있고, 투자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보는 시각에는 쉽게 동의하기 어렵다.

 

법인세의 과세대상인 법인소득은 종국적으로 법인에 최종 귀착되는 것이 아니다. 주주 등에게 이전되기 이전에 법인세로 과세되는 것은 궁극적으로 소득재분배와 관계가 없다. 따라서 법인세를 갖고 부자감소 혹은 증세라고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결국 과도한 법인세는 법인 투자자에게 투자의사결정을 어렵게 하여 투자유인을 감쇄시키는 작용만 한다. 투자에 미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법인세의 증감만으로 투자유인에 크게 작용한다고 할 수 없다. 하지만 너무 간과해서는 안 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법인세율을 낮춰줬더니 투자가 크게 늘지 않았다는 주장이 있으나, 그때는 세계경제가 저성장의 시기였다.

 

팀쿡이 말했듯 미국의 투자에 미국법인세율의 인하가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언급을 간단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세금은 벌어드린 소득에서 차감되고, 그 잔액은 가처분소득으로서 투자자에게 관심이 있다. 이런 기본적인 구조는 변함이 없다.

 

미국 등 많은 국가는 세금을 내리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미국 및 OECD 평균보다도 더 높은 수준으로 최고 법인세율을 올리는 역행을 하고 있다. 각종 규제까지 겹쳐 있어 경영환경이 매우 힘들다. 이러한 상황에서 향후, 한국에 투자하고 있는 외국자본과 국내자본은 어떤 방향이 어떻게 될 것인가 그리고 결국 한국경제는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세밀한 분석이 필요하다.

 

특히, 현대의 법인세는 우리나라만의 세금이 아니다. 개방경제에서 법인세는 국제적인 기준과 방향에 역행해서는 안 된다.

 

[프로필] 홍 기 용
• 한국납세자연합회 명예회장
• 한국감사인연합회 명예회장
• 대한경영학회 부회장
• 전 한국세무학회장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증삼살인을 방불케하는 의혹 ‘찌라시’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지방선거가 끝나고 경찰은 선거법 위반 관련하여 2000여건을 단속했다. 이번 선거의 특이점은 사전선거운동, 불법인쇄물배부, 금품제공 등 유형의 선거사범이 줄어든 가운데 가짜뉴스, 흑색선전 등 무형의 선거사범이 차지하는 비중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다. 전대통령의 탄핵에 따른 경쟁당의 지지열세로 인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의 경쟁은 상대당으로 하여금 다른 선택을 할 수 없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전술전략으로는 승산이 없는 가운데 기울어진 판세를 기적같이 뒤엎기 위해서는 오로지 선거권자들에게 감정적으로 호소하는 수밖에 없었다. 감정호소에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상대방의 도덕윤리적인 치부를 흑색 선전하여 선거권자들의 마음을 빼앗는 것이다. 불륜, 부패, 비리 등을 드러내 혐오케 함으로써 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이다. 가장 큰 심리적 충격요법이라 하겠다. 이와 더불어 SNS와 스마트폰의 확산 등 기술적 발달환경은 이 흑색선전이 사실인양 둔갑하여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지는데 크게 기여했다. 일단 퍼진 흑색선전은 사실인지 거짓인지를 불문하고 남의 말 좋아하는 호사가들에 의해 그럴 듯하게 꾸며지기 때문에 더욱 신빙성을
안택순 조세심판원장 “조세심판원, 억울한 납세자 위한 포청천 되겠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조세팀장, 박가람 기자) 조세심판원은 행정재판 전 억울한 납세자를 구제하는 기관이다. 동시에 과세관청이 정당하게 과세권을 행사하는지도 살핀다. 심판관은 법관처럼 검은 법복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법관 못지않은 공정함과 법에 대한 헌신으로 사건의 단어 하나하나를 짚어낸다. 안택순 원장은 지난 4월 2일 조세심판원의 일곱 번째 원장으로 취임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안 된다는 그는 공정한 심판을 위해 경청과 겸손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숨결마저 텁텁한 푹 찌는 한 여름날, 서류 더미 속에서 작은 틈 하나 없는지 꼼꼼히 살피던 안택순 조세심판원장을 만났다. 기자를 보자 금방 따뜻한 표정을 맞으며 악수를 청하는 그의 손에선 세월의 단단함이 묻어났다. 국가 대표 공무원이란 자부심 탓인지 머리 매무새부터 옷차림까지 일목요연하다 싶을 정도로 단정했다. 그는 행시 32회로 공무원이 된 후 정부에서 업무가 가장 많기로 유명한 기획재정부에서 반평생을 보냈다. 맡는 일이 엄중하다 보니 빈틈 하나 허용하지 않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을 소개하는 그의 어조는 평온하면서도 이웃처럼 친근했다. “조세심판원은 부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