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4.0℃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증권

증권사 소송액 2조원 ‘훌쩍’…1년 새 24%↑

총 소송 건수 355건…유안타‧한국투자증권 42건으로 최대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증권사가 연루된 소송 금액이 2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9월 현재 증권사 55곳 가운데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곳은 32곳으로 이들의 소송 건수는 총 355, 소송 액수는 21277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증권사 1곳당 평균 11.1, 665억원의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셈이다.

 

증권사가 연루된 소송 건수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15.7%(66)가 줄어들었다. 반면 소송 액수는 23.8%(4084억원)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증권사가 원고로서 제기한 소송은 105, 3792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소송 건수는 26.6%(38) 줄어들었고, 소송 액수는 22.4%(1096억원) 감소했다.

 

아울러 증권사가 피고로서 법정에 서는 소송은 250, 17485억원이다. 1년 전에 비해 소송 건수는 10.1%(28)가 줄어들었지만, 소송 액수는 42.1%(5180억원) 증가했다.

 

유안타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소송 건수가 가장 많은 증권사로 각각 42건을 기록했다.

 

유안타증권은 1년 전보다 소송 건수가 53.8% 감소했지만 한국투자증권은 75%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안타증권은 과거 동양증권 시절 계열사 회사채기업어음(CP) 불완전판매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소송을 제기한 경우가 다수를 차지했다.

 

유안타증권과 한국투자증권 다음으로는 메리츠종금증권 39, NH투자증권 33, 미래에셋대우 31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소송 액수는 유안타증권이 12728억원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미래에셋대우 1931억원, NH투자증권 1787억원, 한국투자증권 1263억원 등이 이어졌다.

 

외국계 증권사 중에는 도이치증권의 소송 건수가 11(24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또 다이와증권(650억원)UBS증권(327억원)1건씩 기록했다.


이들 증권사를 포함해 증권사 16곳은 소송금액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배너




[시론]국가와 국민 위한 세제 만들기에 지혜 모으길
(조세금융신문=이동기 전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국회와 정부에 법률안 제출권을 부여하고 있는 헌법규정에 따라 국회의원들도 수시로 세법개정안을 발의하고 있고, 정부도 해마다 대규모의 세제개편안을 마련해서 국회에 제출하고 있다. 그리고 예년과 마찬가지로 정부에서 제출한 세법개정안을 포함해 세법개정안 21개가 정기국회 막바지인 지난 12월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지난 1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조세법률안은 국회에 계류 중인 수많은 세법개정안 중 일부인데, 조세제도가 조석으로 변하는 복잡한 경제상황들을 반영하고 국가재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규정들을 만들고 기존에 있던 규정들도 수시로 개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하더라도, 민법이나 형법 등 다른 일반 법률에 비해 조세법의 개정 빈도가 지나치게 잦고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에 따라 개정과정에서도 당초 개정취지와는 다르게 법안의 내용이 변형되는 경우가 많아서 조세법이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렵게 되는 면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국회의원이나 정부가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이 조세논리에 부합하면서도 국가경제와 국민을 위해 준비되고 충분히 논의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그렇게 되고 있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