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6.6℃
  • -강릉 0.6℃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3.8℃
  • 구름조금대구 -1.1℃
  • 구름많음울산 0.8℃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3.6℃
  • -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3.2℃
  • -강화 -2.6℃
  • -보은 -5.4℃
  • -금산 -6.9℃
  • -강진군 0.0℃
  • -경주시 -0.7℃
  • -거제 1.9℃
기상청 제공

SG 공모가 6000원으로 확정…26일 상장 예정

기관투자자 참가 240건, 수요예측 경쟁률 17.03 : 1 … 공모자금 188억원 유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지난 11일과 12일 양일간 있었던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국내 아스콘 최대 수요처인 경인지역에 위치한 SG(대표이사 박창호)의 공모가가 6,000원으로 결정됐다.

SG의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는 240개의 기관이 참여해, 17.03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공모물량인 313만3천주 중 기관이 72%, 일반투자자 20%, 우리사주 8% 순으로 배정됐다. 18일과 19일 양일간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청약을 거쳐 26일 상장 예정이다.

SG 관계자는 “사업안정성과 친환경 recycling 사업의 성장성, 수익성을 모두 갖춘 사업모델과 계절적 특성이 반영되는 4분기에 집중되는 매출과 이익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투자자분들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면서도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기억하며, 상장 후 보다 좋은 모습으로 보답 할 것”이라고 밝혔다.

2009년 설립된 SG는 사업개시 7년만에 국내 최대 수요처인 경인지역 아스콘 시장 내 No.1 지위를 확보했다. 특히 폐아스콘과 제강슬래그를 재료로 사용하여 순환아스콘과 ECO아스콘 등 친환경 제품을 생산, 변화하는 시장에 한발 앞서 사업을 견인하고 있다. 

또한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순환골재 사용 비중 확대, 재생첨가제 의무 사용 등 아스콘업계의 환경변화는 SG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 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최대 국책사업 중 하나인 인천공항 4단계 건설에 사용되는 아스콘의 50% 공급 확정 역시 매우 고무적이다.

이러한 사업내용을 바탕으로 최근 4년간 매출액과 영업이익 성장률은 40%를 상회하고 있으며, 영업이익률도 10%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17.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60억원과 80억원을 기록했다.

SG는 오는 18일~19일 일반 공모청약을 진행하며, 26일 상장 예정이다. 공모 후 상장주식 1,260만주 중 62.6%인 788만주가 보호예수 예정이며, 유입되는 공모자금은 원가경쟁력의 핵심사항인 수직계열화 추진과 연구개발에 사용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배너

SPONSORED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