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3.7℃
  • -강릉 8.2℃
  • 연무서울 5.3℃
  • 흐림대전 6.0℃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7.6℃
  • -고창 6.1℃
  • 맑음제주 12.3℃
  • -강화 4.4℃
  • -보은 4.8℃
  • -금산 5.7℃
  • -강진군 6.7℃
  • -경주시 8.3℃
  • -거제 5.1℃
기상청 제공

정책

한국거래소, 전직원 대상 '가상화폐 거래 자제' 지침

"자본시장 관리·운영해야 할 공직 유관단체 임직원이 가상화폐 투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정부와 금융당국에 이어 한국거래소 등 증권 유관기관들로 가상화폐 거래 '자제령'이 확산되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거래소 모든 직원들에게 가상화폐 거래를 삼가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경영지원본부장 명의로 지난 12일 발송됐다.

 

해당 메시지는 자본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운영할 책임이 있는 거래소 직원이 투기적 성향이 매우 강한 가상통화 거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거래소 측은 국내 증시와 자본시장을 관리·감독하는 공직 유관단체 임직원이 가상화폐 투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서 이 같은 지침을 내린 것이라 설명했다.

 

한국거래소의 이 같은 방침은 정부와 금융당국 움직임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은행 등은 직원들에게 근무시간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근무시간 외에도 될 수 있으면 거래를 자제하라는 지침을 이미 내렸거나 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거래 '자제령'은 그 외 증권 유관기관으로도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아직 가상화폐와 관련된 제한은 없다면서도 금융당국이 내부 단속에 나선 만큼 비슷한 지침이 내려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증권금융의 경우 가상화폐 거래 부작용을 다룬 뉴스를 내부망에 게시하는 등 직원들이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하도록 간접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