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3.7℃
  • -강릉 8.2℃
  • 연무서울 5.3℃
  • 흐림대전 6.0℃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7.6℃
  • -고창 6.1℃
  • 맑음제주 12.3℃
  • -강화 4.4℃
  • -보은 4.8℃
  • -금산 5.7℃
  • -강진군 6.7℃
  • -경주시 8.3℃
  • -거제 5.1℃
기상청 제공

증권

증권방송 전문가 매수해 주가조작한 일당 ‘덜미’

특정종목 매수시점 추천으로 시세차익 22억 챙겨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증권방송 전문가를 매수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허위 주식정보를 흘리는 방법으로 주가를 조작해 22억원 상당의 시세차익을 챙겼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장검사 문성인)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혐의로 증권방송전문가 김모(22)씨와 A사 대주주 장모(34), B사 부회장 진모(52), 주가조작 브로커 왕모(51)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증권방송 전문가인 김씨는 작년 브로커 왕씨를 통해 A사와 B사의 주가를 띄워달라는 의뢰를 받고 두 차례 시세조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넷과 케이블 TV 증권방송에서 유명한 전문가였던 김씨는 자신이 출연하는 방송에서 A사 주식을 유망한 투자 종목이라며 허위 정보를 유포하고 문자메시지 전송을 통해 특정 종목의 매수추천을 했다.

 

한 달에 100200만 원씩 회원료를 내고 방송을 봤던 투자자들이 움직이자 지난해 10205110원이었던 주가는 지난 12416900원까지 오른 것으로 드러났다.

 

A사의 대주주 장씨는 브로커 왕씨에게 5억 원을 건네며 시세조종을 의뢰했고 왕씨는 이 가운데 2억 원을 김씨에게 건넸다. 장씨는 주가조작으로 22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B사 주가조작에도 관여했다. 코스닥 상장사 B사 부회장 진씨 또한 왕씨를 통해 김씨에게 주가조작을 부탁했다. 김씨는 같은 수법으로 B사 주식을 매수 추천해 지난해 71040원이었던 B사의 주가를 약 두 달 만에 1480원까지 인위적으로 끌어올렸다. 이 과정에서 부회장 진씨는 왕씨에게 5000만원을 건넸고, 왕씨는 김씨에게 3500만 원을 떼어줬다.

 

검찰 조사결과 20142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인터넷 증권방송사에 텔레마케터로 입사한 김씨는 입사 4개월 만에 증권방송 전문가 행세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김씨는 파급력이 큰 케이블TV 증권방송의 고정 출연권을 확보하기 위해 주가조작 관련 정보를 담당 PD에게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 관계자는 현행법상 인터넷은 물론 케이블TV 증권방송에도 출연진 자격 요건에 아무런 제한이 없다소속 증권 전문가가 주가조작 등 범죄에 가담하더라도 해당 방송사를 규제할 근거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김씨로 인해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은 5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한 상태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