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2.1℃
  • 흐림서울 -0.4℃
  • 대전 -0.3℃
  • 대구 -0.1℃
  • 울산 4.8℃
  • 광주 0.9℃
  • 부산 6.8℃
  • 흐림고창 -1.5℃
  • 제주 8.1℃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증권

증권방송 전문가 매수해 주가조작한 일당 ‘덜미’

특정종목 매수시점 추천으로 시세차익 22억 챙겨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증권방송 전문가를 매수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허위 주식정보를 흘리는 방법으로 주가를 조작해 22억원 상당의 시세차익을 챙겼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장검사 문성인)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혐의로 증권방송전문가 김모(22)씨와 A사 대주주 장모(34), B사 부회장 진모(52), 주가조작 브로커 왕모(51)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증권방송 전문가인 김씨는 작년 브로커 왕씨를 통해 A사와 B사의 주가를 띄워달라는 의뢰를 받고 두 차례 시세조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터넷과 케이블 TV 증권방송에서 유명한 전문가였던 김씨는 자신이 출연하는 방송에서 A사 주식을 유망한 투자 종목이라며 허위 정보를 유포하고 문자메시지 전송을 통해 특정 종목의 매수추천을 했다.

 

한 달에 100200만 원씩 회원료를 내고 방송을 봤던 투자자들이 움직이자 지난해 10205110원이었던 주가는 지난 12416900원까지 오른 것으로 드러났다.

 

A사의 대주주 장씨는 브로커 왕씨에게 5억 원을 건네며 시세조종을 의뢰했고 왕씨는 이 가운데 2억 원을 김씨에게 건넸다. 장씨는 주가조작으로 22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B사 주가조작에도 관여했다. 코스닥 상장사 B사 부회장 진씨 또한 왕씨를 통해 김씨에게 주가조작을 부탁했다. 김씨는 같은 수법으로 B사 주식을 매수 추천해 지난해 71040원이었던 B사의 주가를 약 두 달 만에 1480원까지 인위적으로 끌어올렸다. 이 과정에서 부회장 진씨는 왕씨에게 5000만원을 건넸고, 왕씨는 김씨에게 3500만 원을 떼어줬다.

 

검찰 조사결과 20142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인터넷 증권방송사에 텔레마케터로 입사한 김씨는 입사 4개월 만에 증권방송 전문가 행세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김씨는 파급력이 큰 케이블TV 증권방송의 고정 출연권을 확보하기 위해 주가조작 관련 정보를 담당 PD에게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 관계자는 현행법상 인터넷은 물론 케이블TV 증권방송에도 출연진 자격 요건에 아무런 제한이 없다소속 증권 전문가가 주가조작 등 범죄에 가담하더라도 해당 방송사를 규제할 근거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김씨로 인해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은 5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한 상태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