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6.2℃
  • -강릉 -1.4℃
  • 박무서울 -3.8℃
  • 박무대전 -7.2℃
  • 박무대구 -6.7℃
  • 박무울산 -3.2℃
  • 박무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0.2℃
  • -고창 -5.8℃
  • 흐림제주 4.3℃
  • -강화 -2.9℃
  • -보은 -12.0℃
  • -금산 -11.8℃
  • -강진군 -4.5℃
  • -경주시 -8.4℃
  • -거제 -2.6℃
기상청 제공

정책

금감원, ‘가상화폐’ 전담부서 신설

수석부원장 직속 '금융감독연구센터' 신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금융감독원이 12일 가상화폐 조사·연구를 전담하는 부서를 신설하고, 부서장의 85%를 대폭 교체하는 조직·인사개편을 실시했다. 최흥식 금감원장 취임 후 첫 개편이다. 


핀테크지원실은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의 합성어) 감독·지원을 담당하며, 가상화폐 조사·연구, 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한 대내외 협력 등을 전담한다.

금융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수석부원장 직속으로 '금융감독연구센터'를 구축했다. 금융행태연구팀은 행동경제학을 활용한 금융실태연구를, 빅데이터분석팀은 빅데이터 기법으로 감독·검사를 지원한다.

금융그룹 차원의 위험 관리를 위한 통합감독부서로 금융그룹감독실을, 자금세탁 방지 업무를 전담하는 자금세탁방지실이 신설됐다.

금융소비자보호처는 민원·분쟁 처리만 집중하게 하고, 기존의 민원 검사와 영업점 검사 기능을 권역별 검사 부서로 통합시켰다. 단, 민원·분쟁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보험 부문의 감독·검사 부서를 보호처 내에 두었다.

담당업무도 일부 바뀌었다. 

은행·중소서민 금융 담당 부원장과 금융투자 담당 부원장은 각각 전 권역의 건전성과 영업행위 감독·검사를 총괄한다.

부서장 인사에선 은행, 증권, 보험 등 권역별 업무 능력이 인정되는 51∼54세 부국장급을 발탁했다. 신임 자금세탁방지실장으로 부임한 김미영(51·여) 실장이 대표적인 사례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