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5.7℃
  • -강릉 2.1℃
  • 흐림서울 -4.8℃
  • 맑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3.8℃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1.7℃
  • -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5.1℃
  • -강화 -5.1℃
  • -보은 -4.5℃
  • -금산 -0.7℃
  • -강진군 -1.6℃
  • -경주시 -1.2℃
  • -거제 2.6℃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정글의 법칙' 이다희·병찬, 러브라인 형성? "누나 얼굴이 빨개요" 무용지물 매너손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정글의 법칙' 이다희와 빅톤 병찬의 깨알 러브라인이 화제다.


12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 이다희와 병찬은 고동을 잡고자 바닷가로 탐색을 나섰다.

바닷가로 향하던 중 병찬은 햇빛에 그을린 이다희의 얼굴을 확인하곤 "다희 누나 얼굴이 빨개요"라고 걱정했다.

이에 이다희는 쿨하게 "많이 익었어?"라고 물었고 병찬은 "그냥 사과 같다. 자두?"라고 말했다.

이어 병찬은 팔을 들어 이다희의 머리 위를 가려주는 매너를 발휘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