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9.1℃
  • -강릉 -5.6℃
  • 흐림서울 -6.4℃
  • 대전 -6.3℃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4.6℃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5.4℃
  • -고창 -9.3℃
  • 흐림제주 1.8℃
  • -강화 -7.2℃
  • -보은 -9.8℃
  • -금산 -9.3℃
  • -강진군 -7.9℃
  • -경주시 -4.3℃
  • -거제 -4.1℃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박지성, 모친상 조모상 겹쳐 애통…편지 속 母 메시지 "몇 개월 동안 가슴이 아팠다"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이 모친상에 이어 조모상을 동시에 당해 큰 슬픔에 잠겼다.


박지성의 어머니 장명자 씨는 지난해 교통사고를 당한 후 치료 중 12일(한국시간) 사망했다.

사고 당시 장씨는 손녀 박연우 양을 보호하기 위해 취한 행동으로 인해 더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날 오후 그의 친할머니도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특히 고인은 아들을 위해 타지 생활을 주저하지 않으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지난 2007년 12월 한 매체가 공개한 고인의 편지가 공개되면서 남다른 아들 사랑이 전해진 바 있다.

고인은 당시 부상 중인 아들을 걱정하며 "지성아, 엄마는 네가 이달에 복귀하든, 다음 달에 복귀하든 크게 상관하지 않아. 그저 우리 아들이 몸 건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다시 시작하는 걸 보고 싶을 뿐이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지난 몇 개월 동안 엄마는 가슴이 아팠다. 네가 걱정할까봐 겉으로 내색은 안했지만 네가 고통스러운 재활훈련을 묵묵히 소화하는 걸 보며 차라리 내가 대신 해주면 안될까 하고 속으로 울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빠랑 내가 잠시 한국에 들어갔을 때 걱정 많이 했다. 엄마 없다고 밥은 거르고 다니지는 않는지, 아픈 건 아닌지 물론 네가 매일 연락했지만 엄마는 걱정 많이 했다"며 "엄마들 마음이 다 그래. 아들이 아무리 다 큰 어른이 돼도 늘 걱정되고 염려되는 게 엄마들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보니 지난달 맨체스터로 돌아올 때 싸온 보약을 거의 먹었더구나. 예전보다 더 힘이 나는 것 같은 네 모습에 엄마는 기쁘다. 이제 경기를 뛰기 시작할테니 고기 반찬도 더 해주고 특별히 음식 조절도 잘 해서 더 힘을 낼 수 있게 해야겠다"며 "엄마가 가장 행복할 때가 네가 늘 맛있게 음식을 먹을 때라는 거"라고 말했다.

한편 갑작스런 비보에 대중들은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