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8.8℃
  • -강릉 32.1℃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4℃
  • 연무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31.8℃
  • 박무부산 23.5℃
  • -고창 25.3℃
  • 박무제주 22.5℃
  • -강화 22.6℃
  • -보은 29.4℃
  • -금산 28.4℃
  • -강진군 30.4℃
  • -경주시 33.6℃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박지성, 모친상 조모상 겹쳐 애통…편지 속 母 메시지 "몇 개월 동안 가슴이 아팠다"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이 모친상에 이어 조모상을 동시에 당해 큰 슬픔에 잠겼다.


박지성의 어머니 장명자 씨는 지난해 교통사고를 당한 후 치료 중 12일(한국시간) 사망했다.

사고 당시 장씨는 손녀 박연우 양을 보호하기 위해 취한 행동으로 인해 더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날 오후 그의 친할머니도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특히 고인은 아들을 위해 타지 생활을 주저하지 않으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지난 2007년 12월 한 매체가 공개한 고인의 편지가 공개되면서 남다른 아들 사랑이 전해진 바 있다.

고인은 당시 부상 중인 아들을 걱정하며 "지성아, 엄마는 네가 이달에 복귀하든, 다음 달에 복귀하든 크게 상관하지 않아. 그저 우리 아들이 몸 건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다시 시작하는 걸 보고 싶을 뿐이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지난 몇 개월 동안 엄마는 가슴이 아팠다. 네가 걱정할까봐 겉으로 내색은 안했지만 네가 고통스러운 재활훈련을 묵묵히 소화하는 걸 보며 차라리 내가 대신 해주면 안될까 하고 속으로 울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빠랑 내가 잠시 한국에 들어갔을 때 걱정 많이 했다. 엄마 없다고 밥은 거르고 다니지는 않는지, 아픈 건 아닌지 물론 네가 매일 연락했지만 엄마는 걱정 많이 했다"며 "엄마들 마음이 다 그래. 아들이 아무리 다 큰 어른이 돼도 늘 걱정되고 염려되는 게 엄마들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보니 지난달 맨체스터로 돌아올 때 싸온 보약을 거의 먹었더구나. 예전보다 더 힘이 나는 것 같은 네 모습에 엄마는 기쁘다. 이제 경기를 뛰기 시작할테니 고기 반찬도 더 해주고 특별히 음식 조절도 잘 해서 더 힘을 낼 수 있게 해야겠다"며 "엄마가 가장 행복할 때가 네가 늘 맛있게 음식을 먹을 때라는 거"라고 말했다.

한편 갑작스런 비보에 대중들은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