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0.8℃
  • 구름많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6.1℃
  • 구름많음강화 -5.0℃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박지성, 모친상 조모상 겹쳐 애통…편지 속 母 메시지 "몇 개월 동안 가슴이 아팠다"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이 모친상에 이어 조모상을 동시에 당해 큰 슬픔에 잠겼다.


박지성의 어머니 장명자 씨는 지난해 교통사고를 당한 후 치료 중 12일(한국시간) 사망했다.

사고 당시 장씨는 손녀 박연우 양을 보호하기 위해 취한 행동으로 인해 더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날 오후 그의 친할머니도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특히 고인은 아들을 위해 타지 생활을 주저하지 않으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지난 2007년 12월 한 매체가 공개한 고인의 편지가 공개되면서 남다른 아들 사랑이 전해진 바 있다.

고인은 당시 부상 중인 아들을 걱정하며 "지성아, 엄마는 네가 이달에 복귀하든, 다음 달에 복귀하든 크게 상관하지 않아. 그저 우리 아들이 몸 건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다시 시작하는 걸 보고 싶을 뿐이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지난 몇 개월 동안 엄마는 가슴이 아팠다. 네가 걱정할까봐 겉으로 내색은 안했지만 네가 고통스러운 재활훈련을 묵묵히 소화하는 걸 보며 차라리 내가 대신 해주면 안될까 하고 속으로 울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빠랑 내가 잠시 한국에 들어갔을 때 걱정 많이 했다. 엄마 없다고 밥은 거르고 다니지는 않는지, 아픈 건 아닌지 물론 네가 매일 연락했지만 엄마는 걱정 많이 했다"며 "엄마들 마음이 다 그래. 아들이 아무리 다 큰 어른이 돼도 늘 걱정되고 염려되는 게 엄마들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보니 지난달 맨체스터로 돌아올 때 싸온 보약을 거의 먹었더구나. 예전보다 더 힘이 나는 것 같은 네 모습에 엄마는 기쁘다. 이제 경기를 뛰기 시작할테니 고기 반찬도 더 해주고 특별히 음식 조절도 잘 해서 더 힘을 낼 수 있게 해야겠다"며 "엄마가 가장 행복할 때가 네가 늘 맛있게 음식을 먹을 때라는 거"라고 말했다.

한편 갑작스런 비보에 대중들은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