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18.2℃
  • -강릉 -11.5℃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9.0℃
  • 구름많음광주 -10.1℃
  • 맑음부산 -8.7℃
  • -고창 -10.9℃
  • 제주 0.1℃
  • -강화 -17.1℃
  • -보은 -18.9℃
  • -금산 -16.2℃
  • -강진군 -11.7℃
  • -경주시 -10.4℃
  • -거제 -6.6℃
기상청 제공

인천공항 '새 날개' 제2터미널 연간 30조원 생산유발효과 기대

5조원 들여 완공…건설 과정서 17조원 생산유발·부가가치 창출
8천500개 새 일자리 생겨…"국가경제 활력소 기대"

천국제공항이 개항 17년 만에 얻은 새 날개인 제2여객터미널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1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제2터미널 운영으로 해마다 약 30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2터미널과 제2교통센터 등을 새로 짓는 3단계 건설사업에는 2009년부터 약 5조 원이 투입됐다.

 

건설 과정에서 약 94천 개 일자리가 생겨났다. 그동안 생산유발 효과는 123천억 원에 달하고 48천억 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된 것으로 추산된다.

 

이와 별도로 제2터미널 운영과 관련해 약 8500개의 새 일자리도 창출됐다.

 

2터미널이 본격 운영되는 올해부터 인천공항은 제1터미널을 합쳐 연간 7200만 명의 여객과 500t의 화물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앞으로 매년 30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8조 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공항공사는 기대한다.

 

지난해부터는 4단계 건설사업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2터미널 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 진입도로와 계류장 확충을 골자로 하는 4단계 사업 공사에는 약 42천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4단계 건설이 완료되는 2023년까지 5만 명의 일자리가 추가로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8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 28천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4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면 인천공항 여객처리 능력은 연간 1억 명까지 늘어난다.

 

인천공항공사 최성수 홍보과장은 "인천공항은 전체 수출입 물량의 25%를 처리할 정도로 국가경제에 크게 기여해왔고 물류·비즈니스·관광 산업 등과 연계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해왔다""중장기 개발 계획 최종단계가 되면 연간 여객 처리 능력이 13천 명에 달해 경제 파급효과도 그만큼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인천공항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3개 터미널에서 연간 6천만 명의 여객을 처리하는 두바이 공항 등과 비교하면 성장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이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교수는 "여객 수요 증대와 경제 효과를 고려하면 제2터미널 건설은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다"면서도 "2터미널 운영으로 항공운항 서비스가 개선되고 수용력이 늘어나면서 더 큰 수요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빠르게 늘어나는 여객 수요를 고려한다면 5년 뒤 또다시 수용 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를 수 있다""4단계 건설사업을 비롯한 중장기 개발 계획을 서둘러야 한다"고 제언했다.

 

더 많은 경제 효과를 끌어내기 위한 공항의 역할 변화도 주문했다.

 

그는 "인천공항은 단순히 여객과 화물을 처리하는 데 그치지 않고 복합적인 쇼핑·레저·휴식 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인천공항이 '에어포트 시티'(airport city) 면모를 갖춰야 고용과 부가가치 창출 효과도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