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1.0℃
  • -강릉 17.0℃
  • 서울 20.7℃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20.2℃
  • -고창 22.2℃
  • 흐림제주 20.5℃
  • -강화 17.7℃
  • -보은 21.0℃
  • -금산 21.0℃
  • -강진군 20.5℃
  • -경주시 17.9℃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대법, 롯데쇼핑 45억원 과징금 파기환송…"산정기준 바꿔라"

"거래상 지위 얼마나 악용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아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대법원이 롯데쇼핑 과징금 관련 공정위에 과징금을 다시 계산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부당한 요구로 인해 결정된 납품가격이 아닌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부당 행위 자체를 기준으로 과징금을 매겨야 한다는 것이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은 11일 롯데쇼핑이 공정위를 상대로 제기한 시정명령 및 과징금 납부명령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공정위의 시정명령과 과징금 45억원을 인정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경영정보를 요구하는 행위에 대한 비난 가능성의 핵심은 힘의 차이를 부당하게 이용해 정보를 요구한 행위 그 자체에 있다”며 “과징금 산정기준을 설정할 때는 거래상 지위를 얼마나 악용했는지, 그 요구방법, 취득한 정보의 내용과 양, 위반행위의 횟수 등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판시했다.

공정위는 지난 2008년 12월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을 근거로 롯데쇼핑에 과징금 45억원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과징금 산정기준으로 롯데쇼핑 측의 부당 행위로 영향을 받는 상품 매입액을  사용했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2012년 1월부터 5월까지 35개 납품업체에 매출 자료를 요구했다. 

롯데쇼핑은 경쟁사와 비교해 백화점의 매출대비율이 낮을 경우 납품업체 측에 판촉행사를 강요하고, 경쟁사에서 판촉행사를 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따르지 않을 경우 마진 인상이나 매장 이동 등 불이익을 줬다.

1심은 롯데쇼핑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납품업체에 부당요구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공정위가 납품업체의 납품대금과 매장 임대료 등을 기준으로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적법하다고 보았다. 2심 역시 1심의 판단을 유지했다.

만일 파기환송심이 대법원의 판단을 수용하면, 공정위는 다시 과징금을 계산해 부과하거나 법원 조정절차를 거쳐 롯데쇼핑 측과 과징금 액수 관련 합의해야 한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