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흐림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0.9℃
  • 흐림서울 -1.9℃
  • 구름많음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2.4℃
  • 흐림광주 0.0℃
  • 맑음부산 4.4℃
  • 흐림고창 -2.1℃
  • 제주 9.1℃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6.5℃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청소노동자 “맨손으로 화학약품 사용해 청소했다”

한국항공, 보호장갑‧안면보호구 등 지급 안해…“큰 문제 아니다”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대한항공 청소노동자들이 안전장비 없이 화학약품을 사용해 청소한 사실이 드러났다.

 

1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대한항공 기내 청소노동자들은 마스크장갑 없이 화학약품으로 청소했다.

 

대한항공 정비본부가 자회사 한국공항 하청업체에 제공한 세정제를 보면 장기손상과 유전적인 결함눈에 심한 자극을 줄 수 있다는 경고문과 함께 보호장갑안면보호구 등을 착용하라고 표기돼 있다.

 

하지만 청소노동자들은 이러한 안내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 청소노동자는 쓰고 나면 손가락 껍질이 다 벗겨질 정도라며 “(업체가) 작업이 안된다며 장갑을 끼지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세정제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에탄올과 MMB라는 성분이 검출됐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호흡보호구불침투성 장갑고글 등의 사용을 권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공항 측은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지급하지 않은 것은 인정하면서도 희석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공항 관계자는 희석했기 때문에 가벼운 물질이라 여겨 원액을 취급할 때 사용하는 보호장구를 지급하지 않았고, 착용 여부도 관리감독 했어야했다지금은 이 물질을 전혀 쓰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 청소노동자들은 지난달 30일 총파업을 선언하고 행동에 나섰다. 청소노동자들은 지난 8일 한국공항 하청업체를 산재사건 노동부 미보고 산업안전보건위원회 미개최 안전보건교육 미시행 보호구 미지급 취급화학약품 정보 미비치 혐의로 노동고용부에 고발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