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2.1℃
  • -강릉 -8.5℃
  • 맑음서울 -10.3℃
  • 대전 -8.9℃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5℃
  • 광주 -5.0℃
  • 맑음부산 -4.8℃
  • -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1.4℃
  • -강화 -10.0℃
  • -보은 -13.8℃
  • -금산 -12.1℃
  • -강진군 -4.0℃
  • -경주시 -6.4℃
  • -거제 -3.8℃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가상통화발전 주도국…1위 일본, 2위 한·러, 4위 미국순

블록체인 플랫폼 웹스, 전 세계 투자자 678명 대상 설문조사
대부분 "장래성 믿고 장기적 관점서 투자", "5년내 실물경제 침투" 예상


전세계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올해 세계 가상화폐업계의 발전을 견인할 국가로 일본, 한국, 러시아, 미국 등을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투자자의 90%가 장기적 관점에서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으며 65%는 디지털 통화가 5년 이내에 실물경제에 침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8일 미국 온라인 IT(정보기술) 전문매체 벤처 비트를 인용,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플랫폼 웹스는 작년 11월 유럽연합(EU) 회원국과 미국, 터키, 브라질, 러시아 등에 거주하는 가상통화 투자자 678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통화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자 거의 전원이 가상통화의 장래성을 믿는다고 대답했다. 90%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단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했다는 응답을 29%에 그쳤다. 대표적 가상통화인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사람은 22%였다.

 

투자자 대부분은 다른 자산에 투자한 경험이 없었다. 주식 또는 채권에 투자한 적이 있는 사람은 32%에 불과했고 부동산 투자 경험자는 14%였다. 은행금리로 수익을 얻으려 한 경험이 있는 사람도 17%에 그쳤다.

 

투자자들은 가상통화시장에 거품이 끼고 있다는 대다수 전문가의 경고에도 불구,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를 줄일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18년에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비율을 높이겠다는 응답이 77%에 달했다. 잠재적인 위험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손해 볼 위험이 꽤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51%였다. 위험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약 20%였다.

 

올해 가상통화업계의 발전을 이끌 국가로는 일본을 든 사람이 27%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한국과 러시아가 각각 15%, 미국을 꼽은 사람은 14%였다.

 

응답자의 65%는 디지털 통화가 앞으로 5년 내에 실물경제에 침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사람이 25%인데 비해 비현실적이라도 답한 사람은 10%에 그쳤다.

 

투자가들의 의견은 거주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예를 들어 미국 투자가들은 미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리드할 것으로 보는 경향이 강했다. 조사대상 미국인 투자가 중 올해 가상통화업계의 발전을 리드할 국가로 미국을 든 사람이 29%로 가장 많은 반면 일본을 꼽은 사람은 27%, 한국을 든 사람은 12%였다.

 

미국인 조사 대상자의 거의 전원인 94%가 가상통화의 장래성을 믿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단기적인 투기수단이라고 답한 사람은 35%, 호기심에서 했다는 사람은 19%였다. 85%는 올해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비율을 높일 작정이라고 대답했다.

 

다른 자산에도 투자하고 있는 사람은 미국인의 경우 69%로 나타나 다른 자산에 투자경험이 없는 사람이 절반을 넘은 유럽과 대조를 보였다. 유럽 투자가 중 가상통화의 장래성을 믿으며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한 사람은 89%였다.

 

조사업체인 웹스는 자사 커뮤니티와 블로그 외에 투자가 커뮤니티, 가상통화 투자가가 많이 참여하는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조사실시 사실을 알리고 협력을 요청했다


국가나 연령에 관한 정보가 포함되지 않은 응답은 집계에서 제외하고 중복을 피하기 위해 응답자의 IP 어드레스를 조회했다. 응답자는 국가·지역별로 유럽이 44%, 미국이 14%, 러시아 10%, 터키 6%, 브라질 3%, 기타 23%였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