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2℃
  • 서울 24.0℃
  • 흐림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1.6℃
  • 울산 21.4℃
  • 흐림광주 22.7℃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5.2℃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9℃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가상통화발전 주도국…1위 일본, 2위 한·러, 4위 미국순

블록체인 플랫폼 웹스, 전 세계 투자자 678명 대상 설문조사
대부분 "장래성 믿고 장기적 관점서 투자", "5년내 실물경제 침투" 예상


전세계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올해 세계 가상화폐업계의 발전을 견인할 국가로 일본, 한국, 러시아, 미국 등을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투자자의 90%가 장기적 관점에서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으며 65%는 디지털 통화가 5년 이내에 실물경제에 침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8일 미국 온라인 IT(정보기술) 전문매체 벤처 비트를 인용,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플랫폼 웹스는 작년 11월 유럽연합(EU) 회원국과 미국, 터키, 브라질, 러시아 등에 거주하는 가상통화 투자자 678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통화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자 거의 전원이 가상통화의 장래성을 믿는다고 대답했다. 90%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단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했다는 응답을 29%에 그쳤다. 대표적 가상통화인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사람은 22%였다.

 

투자자 대부분은 다른 자산에 투자한 경험이 없었다. 주식 또는 채권에 투자한 적이 있는 사람은 32%에 불과했고 부동산 투자 경험자는 14%였다. 은행금리로 수익을 얻으려 한 경험이 있는 사람도 17%에 그쳤다.

 

투자자들은 가상통화시장에 거품이 끼고 있다는 대다수 전문가의 경고에도 불구,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를 줄일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18년에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비율을 높이겠다는 응답이 77%에 달했다. 잠재적인 위험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손해 볼 위험이 꽤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51%였다. 위험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약 20%였다.

 

올해 가상통화업계의 발전을 이끌 국가로는 일본을 든 사람이 27%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한국과 러시아가 각각 15%, 미국을 꼽은 사람은 14%였다.

 

응답자의 65%는 디지털 통화가 앞으로 5년 내에 실물경제에 침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사람이 25%인데 비해 비현실적이라도 답한 사람은 10%에 그쳤다.

 

투자가들의 의견은 거주지역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예를 들어 미국 투자가들은 미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리드할 것으로 보는 경향이 강했다. 조사대상 미국인 투자가 중 올해 가상통화업계의 발전을 리드할 국가로 미국을 든 사람이 29%로 가장 많은 반면 일본을 꼽은 사람은 27%, 한국을 든 사람은 12%였다.

 

미국인 조사 대상자의 거의 전원인 94%가 가상통화의 장래성을 믿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단기적인 투기수단이라고 답한 사람은 35%, 호기심에서 했다는 사람은 19%였다. 85%는 올해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비율을 높일 작정이라고 대답했다.

 

다른 자산에도 투자하고 있는 사람은 미국인의 경우 69%로 나타나 다른 자산에 투자경험이 없는 사람이 절반을 넘은 유럽과 대조를 보였다. 유럽 투자가 중 가상통화의 장래성을 믿으며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한 사람은 89%였다.

 

조사업체인 웹스는 자사 커뮤니티와 블로그 외에 투자가 커뮤니티, 가상통화 투자가가 많이 참여하는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조사실시 사실을 알리고 협력을 요청했다


국가나 연령에 관한 정보가 포함되지 않은 응답은 집계에서 제외하고 중복을 피하기 위해 응답자의 IP 어드레스를 조회했다. 응답자는 국가·지역별로 유럽이 44%, 미국이 14%, 러시아 10%, 터키 6%, 브라질 3%, 기타 23%였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