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18.5℃
  • -강릉 16.6℃
  • 흐림서울 19.2℃
  • 구름조금대전 22.3℃
  • 흐림대구 18.6℃
  • 울산 17.8℃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20.1℃
  • -고창 23.2℃
  • 흐림제주 20.0℃
  • -강화 18.2℃
  • -보은 19.5℃
  • -금산 20.5℃
  • -강진군 18.9℃
  • -경주시 17.4℃
  • -거제 20.3℃
기상청 제공

"IoT의 진화"…삼성, CES 2018서 'AI 대중화 시대' 선언

프레스컨퍼런스 개최 "2020년까지 모든 스마트기기에 AI 기능"
'스마트싱스 앱' 하나로 모든 IoT 연결기기 통합 제어

삼성전자가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이른바 '인공지능(AI)의 대중화 시대'를 선언했다.

 

앞으로 3년 이내에 모든 스마트기기에 AI 기술을 탑재하는 한편 스마트 앱을 통합해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서비스를 동시에 제어함으로써 일상생활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CES 2018'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8(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전세계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등 15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이런 구상을 소개했다.

 

팀 백스터 북미총괄 사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소비자들의 삶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연결성에 주목해 왔다"면서 "올해는 그 약속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소비자가전(CE) 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더 많은 소비자가 누릴 수 있는 IoT를 구현하기 위해 기기 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 '인텔레전스 오브 싱스(Intelligence of Things)'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을 그러면서 클라우드 통합 앱 통합 음성인식 확대 등 이를 위한 3대 주요 전략을 소개했다.

 

클라우드 통합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다른 회사의 기기와 서비스를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연동시키는 개념이며, 앱 통합은 삼성의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일종의 '통합 리모컨'으로 만들어 모든 IoT 기기를 제어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AI 비서인 '빅스비'를 중심으로 모든 스마트기기를 음성인식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프레스컨퍼런스에서 AI 대중화로 달라질 일상생활을 직접 시연하면서 구체적으로 사례를 설명했다.

 

가정에서는 스마트TV에 탑재된 빅스비에게 음성명령을 통해 특정 배우가 주연인 영화를 검색하도록 하는 동시에 패밀리허브 냉장고 안에 있는 식자재를 확인하고 세탁기 작동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사무실에서는 업무용 인터랙티브 디스플레이인 '삼성 플립(Samsung Flip)'을 통해 직장 동료들이 각자의 노트북PC와 스마트폰에 담긴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회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한다.

 

이밖에 자동차로 이동하는 중에도 '빅스비''스마트싱스'가 적용된 '디지털 콕핏'으로 집안의 가전기기를 작동시키고, 동승자는 초고화질 드라마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인수한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의 디네쉬 팔리월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삼성과 공동 개발한 '5G 텔레매틱스 컨트롤 유닛'을 소개하면서 "운전 중 스트리밍 음악을 듣거나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단계를 넘어 도료와 차량, 행인들의 정보를 종합 처리해 자율주행의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