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1.5℃
  • 흐림서울 0.5℃
  • 흐림대전 0.0℃
  • 흐림대구 0.7℃
  • 울산 3.2℃
  • 흐림광주 1.8℃
  • 부산 4.8℃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IoT의 진화"…삼성, CES 2018서 'AI 대중화 시대' 선언

프레스컨퍼런스 개최 "2020년까지 모든 스마트기기에 AI 기능"
'스마트싱스 앱' 하나로 모든 IoT 연결기기 통합 제어

삼성전자가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이른바 '인공지능(AI)의 대중화 시대'를 선언했다.

 

앞으로 3년 이내에 모든 스마트기기에 AI 기술을 탑재하는 한편 스마트 앱을 통합해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서비스를 동시에 제어함으로써 일상생활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CES 2018'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8(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전세계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등 15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이런 구상을 소개했다.

 

팀 백스터 북미총괄 사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소비자들의 삶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연결성에 주목해 왔다"면서 "올해는 그 약속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소비자가전(CE) 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더 많은 소비자가 누릴 수 있는 IoT를 구현하기 위해 기기 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 '인텔레전스 오브 싱스(Intelligence of Things)'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을 그러면서 클라우드 통합 앱 통합 음성인식 확대 등 이를 위한 3대 주요 전략을 소개했다.

 

클라우드 통합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다른 회사의 기기와 서비스를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연동시키는 개념이며, 앱 통합은 삼성의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일종의 '통합 리모컨'으로 만들어 모든 IoT 기기를 제어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AI 비서인 '빅스비'를 중심으로 모든 스마트기기를 음성인식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프레스컨퍼런스에서 AI 대중화로 달라질 일상생활을 직접 시연하면서 구체적으로 사례를 설명했다.

 

가정에서는 스마트TV에 탑재된 빅스비에게 음성명령을 통해 특정 배우가 주연인 영화를 검색하도록 하는 동시에 패밀리허브 냉장고 안에 있는 식자재를 확인하고 세탁기 작동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사무실에서는 업무용 인터랙티브 디스플레이인 '삼성 플립(Samsung Flip)'을 통해 직장 동료들이 각자의 노트북PC와 스마트폰에 담긴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회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한다.

 

이밖에 자동차로 이동하는 중에도 '빅스비''스마트싱스'가 적용된 '디지털 콕핏'으로 집안의 가전기기를 작동시키고, 동승자는 초고화질 드라마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인수한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의 디네쉬 팔리월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삼성과 공동 개발한 '5G 텔레매틱스 컨트롤 유닛'을 소개하면서 "운전 중 스트리밍 음악을 듣거나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단계를 넘어 도료와 차량, 행인들의 정보를 종합 처리해 자율주행의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