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1.0℃
  • 흐림강릉 18.9℃
  • 흐림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9.4℃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9.8℃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IoT의 진화"…삼성, CES 2018서 'AI 대중화 시대' 선언

프레스컨퍼런스 개최 "2020년까지 모든 스마트기기에 AI 기능"
'스마트싱스 앱' 하나로 모든 IoT 연결기기 통합 제어

삼성전자가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이른바 '인공지능(AI)의 대중화 시대'를 선언했다.

 

앞으로 3년 이내에 모든 스마트기기에 AI 기술을 탑재하는 한편 스마트 앱을 통합해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서비스를 동시에 제어함으로써 일상생활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CES 2018'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8(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전세계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 등 15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이런 구상을 소개했다.

 

팀 백스터 북미총괄 사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소비자들의 삶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연결성에 주목해 왔다"면서 "올해는 그 약속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소비자가전(CE) 부문장인 김현석 사장은 "더 많은 소비자가 누릴 수 있는 IoT를 구현하기 위해 기기 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된 서비스 '인텔레전스 오브 싱스(Intelligence of Things)'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을 그러면서 클라우드 통합 앱 통합 음성인식 확대 등 이를 위한 3대 주요 전략을 소개했다.

 

클라우드 통합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다른 회사의 기기와 서비스를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연동시키는 개념이며, 앱 통합은 삼성의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일종의 '통합 리모컨'으로 만들어 모든 IoT 기기를 제어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AI 비서인 '빅스비'를 중심으로 모든 스마트기기를 음성인식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프레스컨퍼런스에서 AI 대중화로 달라질 일상생활을 직접 시연하면서 구체적으로 사례를 설명했다.

 

가정에서는 스마트TV에 탑재된 빅스비에게 음성명령을 통해 특정 배우가 주연인 영화를 검색하도록 하는 동시에 패밀리허브 냉장고 안에 있는 식자재를 확인하고 세탁기 작동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사무실에서는 업무용 인터랙티브 디스플레이인 '삼성 플립(Samsung Flip)'을 통해 직장 동료들이 각자의 노트북PC와 스마트폰에 담긴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회의를 효율적으로 진행한다.

 

이밖에 자동차로 이동하는 중에도 '빅스비''스마트싱스'가 적용된 '디지털 콕핏'으로 집안의 가전기기를 작동시키고, 동승자는 초고화질 드라마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인수한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의 디네쉬 팔리월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삼성과 공동 개발한 '5G 텔레매틱스 컨트롤 유닛'을 소개하면서 "운전 중 스트리밍 음악을 듣거나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단계를 넘어 도료와 차량, 행인들의 정보를 종합 처리해 자율주행의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