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6.9℃
  • 연무서울 3.0℃
  • 흐림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6.4℃
  • 구름많음울산 8.2℃
  • 흐림광주 3.9℃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8℃
  • 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3.1℃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7.5℃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누가 총대 메나'…치킨업계, 가격인상 눈치싸움 '치열'

"최저임금·배달수수료 오르며 가맹점주 '올려달라' 아우성"

지난해 가격을 올리려다 정부의 전방위적 압박으로 인상 계획을 철회했던 치킨업계가 또다시 들썩이고 있다.

 

더욱이 이번에는 17년 만에 최대폭으로 오른 최저임금 인상까지 겹치면서 고정비 부담이 커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치킨업계에 팽배한 분위기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격을 올리려다 실패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는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진 데다, 최근 배달 수수료까지 오르면서 치킨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관계자는 "상당수 업체들이 짧게는 3년에서 길게는 8년까지 메뉴 가격을 올리지 못했다""올해는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까지 커지면서 가맹점주들이 메뉴 가격을 인상해달라고 아우성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치킨업체들은 최근 일부 배달 대행업체들이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배달 수수료를 건당 5001천원씩 올리면서 가맹점주들의 부담이 가중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극심한 배달원 구인난에 시달리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주들은 전문 배달업체와 계약을 맺고 영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가격 인상을 놓고 눈치싸움을 하는 치킨업계 분위기는 지난달 29KFC가 먼저 치킨과 햄버거 등 24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5.9% 인상하면서 더욱 확산했다.

 

KFC는 원자재·인건비 상승을 명분으로 주요 치킨업체 중 가장 먼저 가격을 올렸지만 정부가 이를 규제하지는 않았다.

 

지난해 5월 가격 인상의 총대를 멨다가 정부 압박에 인상을 철회했던 BBQ나 가격을 올리려다 포기했던 업계 1위 교촌치킨 입장에서 보면 억울할 수 있는 상황이다.

 

"왜 누구는 못 올리게 하고 누구는 그냥 놔두느냐"는 볼멘소리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는 곳곳에서 감지된다.

 

BBQ 윤경주 대표는 최근 가맹점주들에게 서한을 보내 "지난 8년간 원부재료, 임대료, 인건비 등 물가가 상승했으나 치킨값은 그대로 유지됐다""본사의 노력에도 가격 인상은 무산됐지만 패밀리(가맹점주) 여러분이 처한 상황을 개선하려는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며 가격 인상 재추진 가능성을 내비쳤다.

 

교촌과 BHC, 네네치킨 등도 시기를 저울질하며 경쟁업체의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수년 간 가격을 못 올려 인상 요인이 누적된 데다 올해 최저임금까지 대폭 인상되면서 가격 인상 분위기가 팽배한 상황"이라며 "서로 누가 먼저 총대를 멜지 눈치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