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맑음동두천 -5.7℃
  • 구름조금강릉 -1.2℃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1.8℃
  • 맑음부산 3.9℃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2.6℃
  • 구름조금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1.2℃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투자‧상생협력세제…기업소득 3천억‧부동산투자제외

상생대상에 대‧중소 상생협력재단, 협력사 보증 위한 신보‧기보 출연금 포함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투자·상생협력촉진세제의 구체적 윤곽이 드러났다.


세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기업소득 계산시 3000억원 초과분은 제외된다. 또한 투자회사 등이 투자자에게 배당한 금액, 외국기업지배 지주회사가 해외자회사로부터 받는 배당소득은 기업소득에서 차감된다.

투자·상생협력 대상의 경우 사업용 토지는 제외된다. 부가가치가 낮다는 이유에서다.

임원과 연봉 7000만원 이상 근로자는 임금증가 대상에서 제외된다. 상생지원대상에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재단, 협력 중소기업 보증지원을 위한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등에 대한 출연금이 포함된다.

이밖에 은행·신탁업자의 중소기업·소상공인 보증지원을 위한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지역신용보증재단에 대한 출연금, 기타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상생협력 지출액도 상상지원대상의 범주에 해당된다. 

한편, 중소기업의 사회보험료 세액공제의 경우 조특법상 상시근로자 수가 10인 미만이고 과세표준이 5억원 이하인 중소기업을 지원대상으로 정했다. 또한 최저임금의 100~120%를 지급받는 근로자에 한해 사회보험료를 지원해주게 된다.

또한, 생산직근로자 야간근로수당 등 비과세 기준이 현행 월정액 급여 150만원 이하에서 180만원 이하로 상향조정됐다. 최저임금 상향 등을 반영한 결과다.

근로소득 증대세제 적용대상 근로자 범위에 연봉 7000만원 이상 근로자 임금은 제외됐다. 

근로소득 증대세제는 일반기업의 경우 직전 3년 평균 임금증가율 대비 초과 증가분의 5%, 중견기업은 10%. 중소기업은 20%를 법인세에서 공제해주는 제도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