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8.4℃
  • -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7.2℃
  • 맑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1.3℃
  • 흐림울산 19.9℃
  • 연무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2.2℃
  • -고창 27.0℃
  • 맑음제주 25.6℃
  • -강화 25.3℃
  • -보은 24.4℃
  • -금산 25.8℃
  • -강진군 26.0℃
  • -경주시 19.7℃
  • -거제 23.6℃
기상청 제공

증권

국민연금, 올해 국내 주식 투자비중 가이드라인 18.7%로 결정

“신규 주식투자보다 현재 포트폴리오 조정하는 방식으로 종목교체 이뤄질 것”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국민연금기금에서 올해 국내 주식에 대한 투자 비중을 지난해보다 0.5% 낮추기로 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는 국내 주식 투자비중 가이드라인을 지난해 19.20%에서 올해 18.70%0.5% 낮추기로 결정했다. 투자 가이드라인 상 지난해 투자비중 5% 내외에서 기준을 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주식에 대한 국민연금 투자 규모는 지난해 기준 120조원대로 전체 자산에서 21%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연간 20~30조원 정도씩 기금 규모가 증가한다는 점을 고려해도 국민연금에서 올해 국내 주식에 새로 투자할 자금은 대략 1조원을 밑돌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국민연금이 신규 투자보다 현재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종목교체 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특히 정부가 이번주 안에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유도 등 코스닥시장 활성화 대책을 발표할 계획인 만큼 국민연금의 포트폴리오 조정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국내 주식 투자비중 가이드라인이 지난해보다 낮아진데다 최근 증시가 강세를 펼치면서 보유주식 평가 규모가 늘고 있어 신규 주식 매수 여력이 넉넉치 않은 상황이라며 새로 주식을 사들이기보다 포트폴리오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 설명했다.

 

국민연금은 내달 기금운용위원회에서 국내주식 투자비중 등 자산운용 전략을 확정할 예정이다. 다만 기금운용 본부장이 공석인 상태라 국민연금 코스닥 비중 확대를 당장 현실화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금융투자업계는 향후 국민연금에서 코스닥시장 투자를 확대하려면 기금운용위에서 코스피를 대체할 수 있는 벤치마크 지수를 개발한 다음 이를 새 원칙으로 삼아서 코스닥 투자를 허용해야 할 것이라 보고 있다.

 

한편, 연기금은 코스닥시장에서 지난해 1220일부터 지난 5일까지 10일간 순매수를 지속했다. 그 규모는 2856억원으로 동기간 외국인투자자 순매수 규모(35000억원)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었으며, 개인(5789억원)과 비교해도 절반에 불과했다.


올해 코스피에서도 외국인투자자는 지난 25일간 약 12500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국내 기관투자자는 9568억원 순매도했으며, 이 중에서 연기금은 주식을 455억원 어치 순매도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