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8.6℃
  • -강릉 31.1℃
  • 연무서울 29.3℃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3.3℃
  • 맑음울산 25.7℃
  • 연무광주 29.9℃
  • 박무부산 23.7℃
  • -고창 25.2℃
  • 박무제주 22.7℃
  • -강화 22.4℃
  • -보은 30.1℃
  • -금산 29.3℃
  • -강진군 28.4℃
  • -경주시 32.4℃
  • -거제 25.6℃
기상청 제공

증권

IBK투자증권 김영규 사장 '주니어·여성' 파격승진 단행

지난해 여성 승진자 수보다 두 배 증가...첫 정기인사에서 '하후상박' 강조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이 첫 정기인사에서 과장급 이하 직원 및 여성들을 대거 승진시켰다.

 

8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날 발표될 정기인사에서 총 70명이 승진 발령됐다. 이는 최근 3년간 평균 승진자 수인 40명과 비교했을 때 75% 늘어난 셈이다.

 

그 중에서도 사원에서 주임, 주임에서 대리, 대리에서 과장 등으로 승진한 과장급 이하 직급자 수는 총 38명으로 전체 승진자 가운데 54.3%를 차지했다.

 

또한 여성 승진자는 총 34(48.6%)으로 지난해 여성 승진자(17, 36.2%)보다 두 배 늘었다.

 

특히 투자은행(IB) 사업부문 최미혜 프로젝트금융1팀장과 WM사업부문 WM채권전략팀 전용운 이사 등 본사 영업부문에서 여성 이사가 2명 탄생했다. 지난 2008IBK투자증권이 설립된 이래 본사 영업부문에서 여성이 이사로 승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뿐만 아니라 경영인프라 본부에서도 소은희 결제업무팀장이 부서장으로 승진하면서 부장으로 승진한 김은정 커뮤니케이션팀장 포함해서 본사 지원부문 여성 부서장도 2명으로 늘었다.

 

그동안 보수적이었던 IBK투자증권 인사 관행에 비춰봤을 때 이번 인사는 매우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회사 성장 과정에서 소외된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인사에서도 주니어 직원 가운데 수차례 승진 인사에서 누락된 직원 중심으로 '하후상박' 원칙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