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3.4℃
  • -강릉 -9.8℃
  • 맑음서울 -12.0℃
  • 박무대전 -11.9℃
  • 맑음대구 -8.4℃
  • 맑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7.1℃
  • -고창 -7.9℃
  • 흐림제주 -0.2℃
  • -강화 -14.6℃
  • -보은 -17.5℃
  • -금산 -16.2℃
  • -강진군 -4.6℃
  • -경주시 -7.8℃
  • -거제 -5.2℃
기상청 제공

참여연대 “KT 비리 철저히 조사하고 황창규 회장 물러나라”

민중당 김종훈 의원‧KT 민주화연대 등과 국회서 기자회견 열고 엄정한 수사 촉구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시민단체들이 수사당국에 KT의 비리를 철저히 조사할 것을 촉구하고 황창규 KT 회장에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과 참여연대, KT민주화연대 등은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회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에 18억을 불법으로 지원하고, 최순실 측근을 임원으로 임명해 68억의 광고비를 지원해 주는 등 핵심 부역자 역할을 한 일은 잘 알려져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황 회장의 연임과 자리보전을 위한 불법행위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국정농단 부역, 노조선거 개입 등 불법사례에 이어 정치권에 불법정치자금 후원으로 검경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해 1229KT홍보대관 담당 임원 일부가 법인카드로 현금을 마련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수사 중이다.

 

또 최근 KT는 검찰에서도 뇌물 수수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납부한 경위와 자금 흐름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다.

 

KT 측은 이와 관련해 소수노조가 외부 정치권을 끌어들여 민간회사 경영에 간섭하고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더 이상 정치인과 관계없이 평창올림픽 성공과 글로벌 통신회사로 나아가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