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1.3℃
  • -강릉 -8.0℃
  • 맑음서울 -10.2℃
  • 대전 -8.8℃
  • 구름조금대구 -6.1℃
  • 맑음울산 -5.6℃
  • 광주 -4.6℃
  • 맑음부산 -4.4℃
  • -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1.7℃
  • -강화 -10.3℃
  • -보은 -11.0℃
  • -금산 -11.0℃
  • -강진군 -3.5℃
  • -경주시 -5.6℃
  • -거제 -3.2℃
기상청 제공

증권

신라젠, 최대주주 대규모 지분매각 이후 주가 '롤러코스터'

문은상 대표, 약 1300억원 규모 주식 매각..."세금 납부와 채무변제 위한 것"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근 최대주주가 대규모로 지분 매각한 신라젠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신라젠은 이날 오후 35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5% 떨어진 9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장중 한때나마 92500(-7.50%)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신라젠은 지난 4일 장이 마감한 이후 문은상 대표와 특수관계자 등 9인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3일까지 장내 매도를 통해 2713997주를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특수관계인 8명 가운데 문상훈, 임수정, 조경래, 곽병학 등 4명은 문 대표 친인척이다.

 

뿐만 아니라 문 대표가 매도한 주식은 총 1892419(2.75%)에 달한다. 이 중 문 대표에게 의결권을 위임한 주주 매도물량을 제외하고, 문 대표가 매도한 본인 주식만 해도 1562884(1323억원)에 이른다. 이에 따라 문 대표 보유 지분율은 20.52%에서 16.53%로 낮아졌다.

 

문제는 이 같은 공시가 나기 전부터 일부 주식 커뮤니티 중심으로 최대주주 지분매각 소문이 퍼지면서 신라젠 주가가 10% 이상 급락했다. 낙폭이 커지자 공매도 수량도 전날 두 배가 넘는 약 296000주 수준으로 늘었다.

 

이에 신라젠 측은 "주식 처분은 문은상 대표의 세금 납부와 채무변제를 위해 불가피한 것"이라며 “(펙사벡이) 특허출원 실패로 임상이 중단됐다는 인터넷상 루머는 전혀 근거 없는 내용이며 관련 임상 과정에 전혀 이상이 없다는 입장문을 냈다.

 

지난 5일 장 초반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던 신라젠은 이 같은 해명 덕분에 외국인 매수세 등이 유입되면서 8.46% 상승 마감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