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19.9℃
  • -강릉 20.0℃
  • 연무서울 20.0℃
  • 연무대전 20.6℃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20.6℃
  • 박무광주 20.0℃
  • 박무부산 21.3℃
  • -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0.4℃
  • -강화 16.8℃
  • -보은 17.9℃
  • -금산 19.1℃
  • -강진군 20.1℃
  • -경주시 20.0℃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책

금감원, 하나금융 '아이카이스트 부실대출 의혹' 조사 착수

최근 은행권 채용비리 관련 2차 조사와 함께 중국 특혜 투자 등 검사 진행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하나금융지주의 아이카이스트 부실대출과 관련해서 금융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5일 하나금융지주의 중국 특혜 투자와 아이카이스트 부실대출과 관련한 검사에 착수했다. 이 조사는 최근 은행권 채용비리 관련 2차 조사와 함께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이하 공투본)가 조사를 요청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공투본은 지난달 18일 아이카이스트 부실대출 등 비리 의혹을 제기하면서 금융감독원에 김 회장과 함 행장을 조사해달라는 요청서를 제출했다.

 

세부적인 조사요청 사항은 김정태 회장 아들 및 사외이사가 운영하는 회사와의 부당거래 아이카이스트 부실·특혜 대출 중국 특혜 투자 등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 1기업인 아이카이스트는 최순실, 정윤회 등 비선실세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KEB하나은행 특혜대출 의혹도 제기됐다.

 

실제로 하나은행은 아이카이스트에게 지난 2015715일부터 2016715일까지 1년간 총 202000만원을 대출했으나 이 중에서 85700만원을 끝내 회수하지 못했다. 신용보증기금 대위변제액이 99400만원이란 점을 감안하면 대부분 여신에서 부실이 발생한 셈이다.

 

현재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전 대표는 지난 9월 투자자에게 240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입힌 사기 혐의로 1심 공판에서 징역 11, 벌금 61억원을 선고받은 상태다.

 

이에 공투본은 김정태 회장과 함영주 행장이 아이카이스트 재무제표상 분식회계 의혹을 충분히 간파할 수 있었음에도 하나은행 대출 실무자에게 4개월 만에 총 20억원이 넘는 부실 특혜대출을 취급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 외에도 공투본은 김 회장이 하나금융 사외이사와 본인 아들이 운영하는 회사와 부당하게 거래했을 뿐만 아니라 친분있는 중국 기업에게 특혜성 투자를 했다고 피력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요청서에 대해) 안 볼 수는 없다고 답한 바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