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맑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2.7℃
  • 맑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1.7℃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1.5℃
  • 흐림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1.4℃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0.7℃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김 수출’ 사상 최대…수산물 수출액 역대 2위 달성

참치‧이빨고기‧게 등 최고 실적 기록…오징어 재고 부족 등 수출 감소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지난해 국내 수산물 수출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을 달성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어난 ''이 수출 전선을 이끌었다.

 

해양수산부는 2017년 수산물 수출액이 233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213000만달러) 대비 9.5% 증가한 규모다.

 

수산물 수출액이 23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이며 2012236000만 달러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해수부는 과거 원료용 냉동수산물 형태로 수출이 이뤄지던 것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단가가 높은 수산가공품 중심으로 수출이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품목별로 보면 김의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김은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해 전년 대비 45.3% 급증한 5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은 사상 최초로 수출 5억 달러를 돌파했다.

 

참치(63000만 달러, 8.6% 증가), 이빨고기(6000만 달러, 24.5% 증가), (6000만 달러, 27.0% 증가) 등도 각각 사상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다만 오징어는 전 세계적인 어획량 감소에 따른 재고 부족 등으로 전반적으로 수출이 감소해 전년 대비 30.9% 감소한 8000만달러에 그쳤다.

 

국가별 수산물 수출 동향을 살펴보면 미국(28000만 달러, 16.1% 증가), 베트남(11000만 달러, 9.2% 증가), 프랑스(6000만 달러, 32.5% 증가)로의 수출이 각각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베트남 수출액이 최초로 1억달러를 돌파하며 연간 1억달러 이상 수출하는 국가가 5개국으로 늘어났다. 수출 상대국 숫자도 총 144개국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상위 3개국(일본중국미국)으로의 수출비중도 64%에서 61%로 감소해 수출시장도 다변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진관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올해도 원화 강세, 비관세장벽 강화 등으로 수출 여건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수출시장 다변화와 고부가가치화에 역점을 두고 수출 증가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소득주도성장과 성장주도소득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 정부의 경제철학인 소득주도성장론이 논란을 빚고 있다. 최저임금인상, 주52근로시간제를 도입하며 오히려 선비용 증가로 인한 기업주들의 신음소리가 연일 새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금 한국경제는 설비투자, 고용, 실업, 소비자심리지수 등 주요 지표들이 좋지 않은 모양을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경기가 나빠지면 더욱 큰 타격을 받는 저소득층의 소득이 더욱 나빠져 소득분배의 격차가 더 벌어지게 마련이다. 야당에서는 소득주도성장의 미망에서 벗어나라는 경제정책실패의 경고를 퍼붓기 시작했고 여당, 정부에서는 이 정책은 순환의 과정을 거쳐야 실질상 효력이 서서히 나타난다는 롱텀의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필자는 이런 중차대한 경제정책의 기로에서 다음과 같은 명제를 담론으로 제시하고 싶다. 첫째, 소득주도성장과 성장주도소득 어느 것이 정답이냐는 물음은 애매한 선문답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자동차의 구동력이 앞바퀴에 있느냐 혹은 뒷바퀴에 있느냐 하는 개념의 차이이고 각기대로 장단점을 다 내포하고 있는 법이다. 개념의 논쟁보다는 더욱 실천적인 ACTION PLAN의 효율성에 따라 그 정책의 성패가 가
[인터뷰]신범석 입소 대표 "세기에 빛나는 기업의 경영전략 '인적자원개발'"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내 장수기업 5곳 중 4곳이 중소기업이란다. 지난 8월 신상철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내놓은 ‘한국 장수기업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업력이 50년 이상 된 장수기업 1629개사 중 80.7%(1314개사)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매출액은 장수기업의 경우 4300억원, 비장수기업 127억원으로 조사되는 등 매출액, 영업이익, 부가가치의 절대 규모가 30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장수기업은 장수기업에 비해 성장성이 2배 수준인 것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는 생존보다 성장을 우선 과제로 뽑고 있는 현 산업시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성장 우선주의에 급급해 조직이 무너지는 것을 간과한 것에 따른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성장 우선주의보다 ‘기술과 고용의 유지와 발전’이라는 인식 저변이 필요한 시점에서 인재를 중요시하고 경영철학을 통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에 힘쓰는 사람, 인재개발전문기관 ㈜입소(立素) 신범석 대표를 만났다. HRD란 무엇인가 HRD란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고 인재를 육성 및 개발하여 유지 및 활용하는 관리 활동을 말한다. 또한 기업의 (해외)사업확장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