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0.7℃
  • 연무서울 -0.9℃
  • 박무대전 -0.8℃
  • 박무대구 1.7℃
  • 맑음울산 2.1℃
  • 박무광주 0.9℃
  • 박무부산 3.1℃
  • 구름조금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1.2℃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1.7℃
  • 흐림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에 대기업 총수 줄줄이 소환

8일 손경식, 11일 김승연·구본무·허창수 회장 신문 예정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재판에 CJ, 한화 등 대기업 총수들이 줄줄이 증인으로 나선다. 이들은 재단에 출연하기 전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어떤 말이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증언할 예정이다.

 

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김세윤 부장판사)8일 손경식 CJ 회장의 증인신문을 시작으로 기업 총수들을 연이어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오는 11일에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구본무 LG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같은 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도 증인으로 불렀지만 조 회장은 미국 출장을 이유로 법원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이들 총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비선실세최순실씨와 공모해 사익을 추구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요받은 경위에 대해 증언할 것으로 보인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기업은 총 53곳으로 출연금 규모는 774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총수들을 상대로 박 전 대통령이나 청와대로부터 기금 출연을 강요받았는지 신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들 총수가 모두 재판에 증인으로 나설지는 미지수다. 조 회장처럼 재판에 참석하지 못한다는 의사를 밝힐 가능성도 있다.

 

이밖에 SK그룹, 현대차그룹 임원들도 증인으로 나선다.

 

오는 9일에는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박영춘 SK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 등이 증인으로 나와 재단 출연을 결정한 경위와 절차를 증언한다.

 

8일에는 손 회장에 앞서 조원동 전 경제수석이 증인으로 나선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