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2.4℃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2.5℃
  • 흐림대구 21.5℃
  • 울산 21.4℃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5.1℃
  • 흐림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이랜드, 1조 자본유치 상반기까지 마무리

앵커에쿼티파트너스 2000억 확정…부채비율 200%↓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지난해 계열사 매각으로 1차 재무구조를 개선한 이랜드그룹이 현재 이랜드월드가 진행 중인 1조 자본유치를 상반기 내에 마무리한다.

 

이랜드그룹은 현재까지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00억원 유치를 확정했고, 투자 유치 구조를 새롭게 해 나머지 8000억원을 올해 상반기 중 마무리한다고 4일 밝혔다.

 

외국계 사모펀드인 앵커웨커티파트너스는 지난달 291000억원을 납입했으며, 나머지 금액도 이달 내에 납입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 그룹은 1월 중 총 2000억원의 자본이 유입될 경우 부채비율이 200%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해 모던하우스와 티니위니 매각, 프리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완료했다“1차적인 재무구조 개선이 완료된 상태에서 작년 완성되지 못한 1조원 퍼즐은 늦어도 올 상반기 안에는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과 1조원 자본유치 작업을 동시에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투자자들과 마지막 협상 중 미세한 부분에서 의견 차이를 보였고, 최근 개선되고 있는 회사의 실적 및 유동성을 고려해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총 금액을 포함 자본 유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결정을 내렸다.

 

이랜드 관계자는 “1조 원 자본유치를 통해 지주회사 체계 토대 마련은 물론 사업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