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18.9℃
  • -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20.3℃
  • 흐림대전 19.4℃
  • 대구 15.9℃
  • 흐림울산 17.5℃
  • 광주 20.6℃
  • 부산 17.1℃
  • -고창 19.6℃
  • 제주 18.5℃
  • -강화 18.9℃
  • -보은 17.8℃
  • -금산 18.3℃
  • -강진군 20.3℃
  • -경주시 17.0℃
  • -거제 18.1℃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발행인 신년사]戊戌年, 희망의 열매가 맺기를 기원하며...

조세와 금융,
‘돈’과 연관 있는 인터넷 조세금융신문과 월간조세금융 잡지를 창간하여 애독자 여러분들과 함께 호흡해 온 지가 어제 같은데 벌써 5년째를 맞습니다.


조세금융신문은 금융의 허브, 여의도에 첫 둥지를 틀고 독자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알차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초석을 다져왔습니다.


2018년, 황금개띠 해를 맞이하여 독자 여러분들에게 알찬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영향력 있는 전문 매체로 성장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독자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유능한 인재들을 채용하는 한편 전문가들과의 인적 네트워크를 강화해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반영하는 등 쌍방향 소통을 지향하는 언론매체로 자리매김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최근 급부상 하고 있는 강서구 마곡지구로 사무실을 확장, 이전하면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 다음과 같이 다짐하고자 합니다.


첫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독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애로사항이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경제 분야는 물론 문화와 건강, 여행 등 알찬 정보와 함께 볼거리, 먹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습니다.


둘째, 전문가와 기자가 함께 만드는 참여형 매체가 되겠습니다.
세무사, 회계사, 관세사, 변호사, 경영지도사 등 전문가들이 해당 분야 이슈를 누구보다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만큼 전문가와 기자가 참여, 독자들에게 차별화된 정보를 알기 쉽게 제공함과 동시에 대안을 제시하는 매체로 거듭나겠습니다.


셋째, 세테크, 재테크의 보고(寶庫)로 인정받겠습니다.
해가 갈수록 세금, 특히 절세 노하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식, 채권, 가상화폐, 블록체인 등 금융을 통한 재테크 역시 약방에 감초처럼 빠지지 않는 관심사입니다. 따라서 만평, 카드뉴스, 그래픽뉴스, 웹툰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알찬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조세금융신문은 무술년(戊戌年) 새로운 도약을 위해 세운 꿈과 비전을 한 땀 한 땀 수놓듯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심기일전(心機一 轉)하겠습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힘입어 성장하고 발전해왔듯이 올 한 해에도 조세금융신문을 많이 사랑해 주시길 희망합니다.


2018년 元旦

조세금융신문 발행인 김 종 상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