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16.7℃
  • -강릉 15.9℃
  • 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8.5℃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7.9℃
  • 광주 17.7℃
  • 흐림부산 18.2℃
  • -고창 19.0℃
  • 흐림제주 20.0℃
  • -강화 16.7℃
  • -보은 17.6℃
  • -금산 16.9℃
  • -강진군 19.2℃
  • -경주시 17.4℃
  • -거제 18.5℃
기상청 제공

‘부동산 악화’ 경기실사지수 두자릿수 하락

3분기 부동산 산업 BSI 89.92p, 전분기 대비 16.26p↓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부동산 업계가 향후 부동산 사업 환경이 나빠질 것이라고 보는 의견이 과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이 29일 밝힌 올해 3분기 '부동산 산업 경기실사지수(BSI)'는 89.92포인트로 전분기 대비 16.26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산업 경기실사지수는 건설업을 제외한 부동산 임대업, 개발·공급업, 관리업, 자문·중개업, 감정평가업, 부동산 관련 금융업 등에 종사하는 3천여 개의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기업의 매출, 생산, 고용 등 경영활동에 관한 경기 전반을 예측하는 지수다.

경기실사지수가 100 미만인 경우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업체 수가 절반 이상이란 뜻이다.

올해 3분기의 경우 대부분의 업종에서 부정적인 반응이 나왔다. 개발·공급업은 99.31로 그나마 나았지만, 자문·중개업은 68.62로 대대수가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분기 전망치도 87.41포인트로 3분기보다 소폭 하락할 것으로 관측됐다. 

감정원 측은 "정부의 부동산 관련 규제 정책으로 경영활동 체감 경기에 대한 부정적 답변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동산 산업 BSI는 감정원이 직접 설문 조사를 통해 진행하며, 매 분기 결과를 발표한다. 부동산 산업 BSI 누적 통계를 쌓이면, 앞으로 통계청의 국가승인통계 지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감정원은 최근 상업용 부동산 매매가격지수(감정평가가격 지반), 자본환원율 등 상업용 부동산 관련 지표들을 내놓은 데 이어 재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 조사 결과를 활용한 상권활성화 지표 등을 연구 중이다.

변성렬 원장 직무대행은 "부동산 산업 경기실사지수가 부동산 산업 육성을 위해 정확한 경기 상황을 진단하고 시장 동향 정보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만한 자료로 키워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