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8.4℃
  • -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7.2℃
  • 맑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1.3℃
  • 흐림울산 19.9℃
  • 연무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2.2℃
  • -고창 27.0℃
  • 맑음제주 25.6℃
  • -강화 25.3℃
  • -보은 24.4℃
  • -금산 25.8℃
  • -강진군 26.0℃
  • -경주시 19.7℃
  • -거제 23.6℃
기상청 제공

증권

주식계좌 2천480만개 사상최대…경제활동인구의 90% 육박


올해 주식 거래 계좌가 급증해 경제활동인구 대비 9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 수치로 보면 경제활동인구 10명 중 9명 정도가 주식 거래에 참여했다는 뜻이다. 10년 전에는 이 수치가 50%를 밑돌았다.'

 

29일 금융투자협회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7일 현재 주식거래활동계좌는 24775924개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는 1593천여개 증가한 것이다올해 주식거래활동계좌 증가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작년(1733천개)을 제외하면 가장 큰 것이다.

 

올해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코스피와 코스닥지수 상승세를 타고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주식계좌가 이처럼 늘어나자 경제활동인구 대비 비율은 90% 수준으로 커졌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주식거래활동계좌가 24567361개로 경제활동인구(27719천명)88.6%에 달했다.'

 

이는 약 10년 전인 2007년 말(46.9%)과 비교하면 큰 격차를 보이는 것이다.

 

2007년 말 50%를 밑돌던 비율은 2008년 말 51.7%로 소폭 증가한 데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세계 각국의 유동성 공급정책이 진행되자 2009년 말 67.7%로 급증했다.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 2015년 말(80.2%) 처음으로 80%선을 돌파했고 지난해 말 85.7%에 이어 올해 말에는 90%에 접근했다.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예탁 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일반 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투자자 1명이 복수계좌를 가진 경우도 있어 비율이 다소 낮아질 순 있지만 경제활동인구 중 주식 거래에 참여하는 비율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은 변함이 없어 보인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