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5.1℃
  • -강릉 -2.2℃
  • 맑음서울 -5.1℃
  • 대전 -2.7℃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0.6℃
  • 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1.1℃
  • -고창 -4.5℃
  • 제주 2.9℃
  • -강화 -6.2℃
  • -보은 -4.6℃
  • -금산 -3.1℃
  • -강진군 -2.0℃
  • -경주시 -0.2℃
  • -거제 0.0℃
기상청 제공

내년 새 아파트 44만가구 '입주 폭탄'…1990년 이후 최대

분당 등 수도권 5대 신도시 개발 때보다 많아…경기 16만여가구로 최다
일부 지역 역전세난·깡통전세 우려…건설업계 미분양·미입주 걱정도


내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전국적으로 약 44만 가구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주택 200만호 건설 계획에 따라 수도권 5대 신도시 입주가 시작된 1990년대의 연간 입주물량보다도 많은 역대 최대 물량이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에 이어 입주 물량까지 늘면서 지역에 따라 역전세난 등 부작용이 나타날 것으로 우려된다.

 

2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439611가구로 올해(383820가구)보다 14.5%(55791가구) 증가한다.

 

이 물량은 집값 안정을 위해 노태우 정부가 1988년부터 시작한 주택 200만호 건설 당시보다도 많다.

 

1980년대 말부터 분당·일산·평촌 등 수도권 5개 신도시 개발이 본격화되며 1990년대 들어 새 아파트 입주물량은 크게 늘었다.

 

1991249천여가구에 불과했던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은 1992년에 404198가구로 급증했고, 94(414469가구)95(419430가구), 97(432128가구)까지 4개 연도에 걸쳐 연간 입주물량이 40만 가구를 넘었다.

 

그러나 1기 신도시 입주가 마무리된 2000년대 들어서는 연간 입주 물량이 40만 가구를 넘는 경우가 한 번도 없었다. 최근 20년 만에 최대 물량이 입주한 올해도 40만 가구에 못미쳤다.

 

내년 입주물량이 크게 늘면서 시장에는 물량 충격이 우려되고 있다.

 

가장 많은 물량이 입주하는 곳은 경기도로 올해보다 25.7% 늘어난 161992가구가 입주한다. 역시 1990년 이후 경기지역 최대 물량이다.

 

최근 '나홀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서울지역도 내년에는 입주물량이 34703가구로 올해보다 28.3% 증가한다.

 

지방의 입주물량도 많다. 평창 동계올림픽 수혜를 누리고 있는 강원도는 올해 입주물량이 5959가구에 그쳤지만 내년에는 180% 가까이 증가한 16542가구가 준공될 예정이다.

 

전북은 올해보다 129% 증가한 13229가구, 충북은 86% 늘어난 22762가구가 입주한다.

 

현재 미분양이 계속해서 늘고 있는 경남과 충남도 각각 올해와 비슷한 수준의 39815가구, 24363가구가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부산은 올해보다 16% 증가한 23193가구가 입주한다. 반면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입주량이 2만가구를 넘었던 대구시는 내년에는 12743가구로 입주물량이 줄어든다.

 

부동산 업계는 내년에 입주 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 안정세가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입주물량이 집중되는 곳은 전셋값이 급락하면서 집주인이 전세금을 빼주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매매 수요가 없는 수도권과 지방의 일부 비인기지역의 경우 일시적으로 전세와 대출금이 매매가격을 앞지르는 '깡통주택'과 이에 따라 집이 경매로 넘어갔을 때 세입자가 자칫 전세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다.

 

청약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전국의 미분양 아파트 가구 수는 총 55707가구로 전월 대비 2.36% 증가한 가운데 충남이 11309가구, 경남이 11257가구를 기록하는 등 각각 1만 가구를 넘어선 상태다. 이들 지역은 이미 근래 매매, 전셋값이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다.

 

그런데도 민간 건설사들은 내년에 41만 가구가 넘는 새 아파트 공급을 준비 중이어서 미분양 증가 우려도 커지고 있다.

 

건설업계에는 대출 규제가 대폭 강화된 가운데 내년 한 해 잔금 확보를 위한 입주 관리가 최대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집값 상승에 따라 실입주가 아닌 투자 목적으로 새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이 많아서다. 업계는 대출이 막히거나 내년 집값이 약세를 보일 경우 준공 시점에 입주를 포기하고 분양권을 팔려는 수요자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앞으로 입주하는 아파트는 중소형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분양대금이 부족할 경우 전세로 돌리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며 "중대형 새 아파트가 많았던 과거처럼 주택시장에 충격파가 크진 않겠지만 경기 침체가 지속하면 입주물량이 분명 시장에 적잖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내년엔 정부의 규제와 입주·공급물량 증가로 주택가격이 올해만큼 상승하긴 어려워 보인다""무주택자와 내집마련 수요자들은 잔금을 납부하지 못해 나오는 급전세, 급매물을 노려볼 만하고 건설사들은 미입주, 미분양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