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16.7℃
  • -강릉 16.7℃
  • 서울 19.2℃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17.3℃
  • 울산 17.6℃
  • 흐림광주 21.2℃
  • 부산 18.6℃
  • -고창 19.1℃
  • 흐림제주 20.4℃
  • -강화 16.8℃
  • -보은 17.9℃
  • -금산 18.7℃
  • -강진군 20.4℃
  • -경주시 17.5℃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한화건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아파트 분양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한화건설이 김포시 풍무5지구에 공급한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아파트를 분양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 임대계약이 완료되는 20185월부터 바로 입주 가능하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이하 김포 유로메트로)는 지난 4년간 전세와 반전세로 진행한 단지로서 최근 일반분양에 나섰다.

 

단지 규모는 두 개 블록(1BL, 2BL) 1810세대 대단지로 지하 2, 지상 10~26, 26개 동이다. 김포 유로메트로는 전용면적 841274세대, 101461세대, 11775세대로 구성됐다. 한화건설은 지난 10월부터 전용 841274세대를 먼저 일반 분양으로 전환했으며 이번 주부터는 전용 101, 117536세대를 분양한다.

 

김포 유로메트로의 평균 분양가는 3.31150만원으로 책정됐다. 전용면적 101은 분양가 43800만원, 전용면적 1175760만원부터 시작한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청약통장이 필요 없으며 중도금 부담도 없다. 계약금은 1000만원 정액제로 10% 계약금을 지불한 후 나머지 잔금은 입주 시 납부하면 된다. 김포는 부동산 대책 제외지역으로 계약 후 전매거래도 가능하다.

 

김포 유로메트로 단지 인근에는 내년 11월에 개통예정인 김포 도시철도 풍무역이 들어설 예정으로 서울 접근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단지는 풍부한 교육환경과 생활 인프라를 갖췄다. 유현초풍무중이 단지 앞에 바로 위치하고 있으며 풍무고를 비롯해 김포고사우고 등으로 통학이 가능하다. 여기에 홈플러스CGV 등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단지는 유럽풍 디자인으로 적용해 주목을 받고 있다. 단지는 외관은 물론 조경중앙광장조형물 평면 등에 이르기까지 프랑스 대저택을 기본 컨셉트로 지어졌다.

 

그 외에도 골프연습장피트니스센터독서실보육시설 등 입주민을 위한 여가시설도 조성돼 있다.

 

한화건설 송희용 분양소장은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는 풍무동에서도 가장 뛰어난 입지와 주거환경으로 주거 만족도가 매우 높은 단지로 평가 받고 있다김포 풍무 꿈에그린 2차까지 감안하면 3천세대에 가까운 꿈에그린 아파트 촌으로 탈바꿈하면서 풍무동을 대표하는 브랜드 아파트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모델하우스는 김포시 고촌읍 고송로3에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