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7 (토)

  • -동두천 -0.8℃
  • -강릉 -2.0℃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2.5℃
  • -고창 5.0℃
  • 흐림제주 7.4℃
  • -강화 0.4℃
  • -보은 -3.6℃
  • -금산 -0.2℃
  • -강진군 2.6℃
  • -경주시 -1.0℃
  • -거제 2.2℃
기상청 제공

보험

중소보험사보다 규모 커진 GA...불완전판매·보험사기 '온상'

타 채널보다 불완전판매·청약철회 등 문제발생 비율 월등히 높은 수준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보험독립대리점(이하 GA) 규모는 갈수록 커져가지만 불완전판매와 보험사기 등은 근절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대형 GA(설계사 500명 이상)는 지난 201337개에서 지난해 53개로 늘었다. 소속설계사가 1만명이 넘는 대형 GA도 무려 3개나 있었다. 이는 중소 보험사에서 자체적으로 보유한 설계사보다 훨씬 큰 규모다.

 

이는 독립사업체인 GA가 보험설계사들에게 높은 수수료를 제시하면서 보험사 전속설계사들이 대거 이탈했기 때문이다. 보험사에서 GA로 설계사가 이동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생보협회에 따르면 생보사 전속설계사는 지난 2014124595명에서 2016113559명으로 8.9% 감소한 반면 동기간 GA 소속설계사는 124327명에서 153981명으로 23.9% 증가했다.

 

이처럼 GA 규모는 커졌지만 불완전판매·청약철회 등 각종 문제들은 다른 채널들보다 유독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채널별 불완전 판매비율(2016년 기준)을 살펴보면 GA 0.78% 텔레마케팅(TM) 0.65% 홈쇼핑 0.56% 보험사 소속설계사 0.35% 방카슈랑스 0.06% 순이다. GA 불완전판매율이 보험사 전속설계사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문제는 그 뿐만이 아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보험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보험설계사는 총 575명이다. 그 피해액은 무려 708637만원에 달한다. 이 중 GA 설계사가 연루된 피해액은 373742만원으로 가장 큰 규모를 차지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GA 소속설계사들이 불완전판매가 많은 만큼 보험업계 모집질서를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GA 자체적인 자정노력과 더불어 금융당국 차원에서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