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19.2℃
  • -강릉 19.7℃
  • 박무서울 19.7℃
  • 박무대전 20.1℃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0.2℃
  • 박무광주 20.1℃
  • 맑음부산 21.6℃
  • -고창 18.0℃
  • 박무제주 20.6℃
  • -강화 16.3℃
  • -보은 17.1℃
  • -금산 18.1℃
  • -강진군 19.3℃
  • -경주시 19.2℃
  • -거제 22.3℃
기상청 제공

증권

국내 증권사, 올해 3분기 누적당기순이익 약 3조원

지난해 동기간(1조878억원)보다 62.1% 증가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및 파생상품거래·평가이익 증가한 덕분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국내 증권사들의 올해 3분기 누적당기순이익이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55)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은 직전분기(9446억원)보다 7.3% 증가한 113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누적순이익은 2931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간(1878억원)보다 62.1% 늘었다.

 

3분기 실적을 항목별로 살펴보면 수수료 수익 21034억원, 판매관리비 19545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각각 5.0%, 2.9% 감소했다. 반면 자기매매이익이 8468억원으로 직전분기에 비해 120.5% 늘었다.

 

이 같은 현상은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증가와 더불어 파생상품거래·평가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파생 관련 이익이 85.7% 증가했기 때문이라 풀이된다.

 

증권사들의 자산총액은 3917000억원으로 직전분기보다 2.2% 줄었고, 부채는 3402000억원으로 2.6% 감소했다. 자기자본은 515000억원으로 1.2%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증권사 순이익은 지속적인 증시 호황에 힘입어 증가세를 유지했다하지만 트레이딩과 헤지 목적으로 채권을 대량 보유한 만큼 금리가 추가 인상되면 수익성과 건전성이 악화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 등 대내·외 잠재 리스크 요인이 증권사 수익성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초대형 투자은행(IB) 내부통제와 리스크 관리 적정성을 점검할 것"이라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