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5.7℃
  • -강릉 4.3℃
  • 흐림서울 -4.9℃
  • 구름많음대전 -2.2℃
  • 구름조금대구 0.3℃
  • 구름조금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7.1℃
  • -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2℃
  • -강화 -6.5℃
  • -보은 -2.3℃
  • -금산 -3.4℃
  • -강진군 3.4℃
  • -경주시 3.5℃
  • -거제 4.2℃
기상청 제공

면세점 심사위원 명단 공개…현직 교수 60% ‘최다’

관세청, 심사위원 중 25명 무작위 선정해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등 사업자 선정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면세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심사위원 명단이 공개됐다. 심사위원에는 교수, 시민단체 임원, 관세사, 변호사, 회계사, 세무사 등이 위촉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관세청에 따르면 총 97명의 심사위원 중 절반 이상인 59.8%(58명)가 교수로 집계됐다. 이어 시민단체 임원 및 대학 부설기관 위원장 13.4%(13명), 회계사 9.3%(9명), 세무사 8.2%(8명), 관세사 5.1%(5명), 변호사 4.1%(4명) 순이다.


관세청은 이번에 위촉된 심사위원 중 25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올해 말 특허가 만료되는 서울 시내 면세점(롯데면세점 코엑스점)과 제주공항 및 양양공항 출국장 면세점 후속 사업자 선정을 위한 특허심사위원회를 이달 중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김갑순 동국대학교 교수가 관세청 특허심사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위원 명단


▲ 교수 (58명)
손정수 국민대 교수, 안건형 대전대 교수, 정재승 폴리텍대 교수, 최원석 중원대 교수, 홍승린 한성대 교수, 추호정 서울대 교수, 이승창 한국항공대 교수, 박진용 건국대 교수, 박정은 이화여대 교수, 김익성 동덕여대 교수, 이돈희 인하대 교수, 최동현 한국항공대 교수, 김승범 홍익대 교수, 채병찬 인천대 교수, 김서영 인하대 교수, 서민교 대구대 교수, 우용상 이화여대 교수, 윤병섭 서울벤처대 교수, 마은경 중부대 교수, 이장형 대구대 교수, 한동욱 전주대 교수, 깁갑순 동국대 교수, 김병수 영남대 교수, 김영규 계명대 교수, 이연숙 중원대 교수, 김현정 대구대 교수, 김은주 영남이공대 교수, 조우제 계명대 교수, 박중환 동명대 교수, 윤정헌 동명대 교수, 서헌 인하공전대 교수, 김학준 경희사이버대 교수, 여호근 동의대 교수, 한진수 경희대 교수, 권봉헌 백석대 교수, 하경희 세명대 교수, 김경숙 강릉대 교수, 이승곤 경희대 교수, 임근옥 경희사이버대 교수, 김흥렬 목원대 교수, 이광옥 백석대 교수, 이동희 호남대 교수, 송혁준 덕성여대 교수, 김태성 충북대 교수, 장수덕 한남대 교수, 이상윤 성공회대 교수, 송창석 숭실대 교수, 주영혁 한성대 교수, 이상명 한양대 교수, 강명수 한성대 교수, 전종근 한국외대 교수, 노용환 서울여대 교수, 전홍식 숭실대 교수, 이승윤 홍익대 교수, 이정환 명지대 교수, 한현옥 부산대 교수, 박래수 숙명여대 교수, 이희정 차의과대 교수


▲ 관세사 (5명)
백현주 관세법인 한림 관세사, 이은주 관세법인시티엘 관세사, 장승희 신한관세법인 관세사, 허경아 관세법인정민국제 관세사, 박병진 한국관세사회 부회장


▲ 변호사 (4명)
정상희 법우법인 우성 변호사, 배수영 법무법인 다래 변호사, 노성환 법무법인 정세 변호사, 신성호 법무법인 목민 변호사


▲ 회계사 (9명)
강용희 우리회계법인 회계사, 김창권 현대회계법인 회계사, 민경성 삼덕회계법인 회계사, 송향준 한울회계법인 회계사, 정재원 한영회계법인 회계사, 조정환 삼일회계법인 회계사, 김하연 안진회계법인 회계사, 류선영 우리회계법인 회계사, 이원정 제니스세무회계 회계사


▲ 세무사 (8명)
김완일 세무법인가나 세무사, 유영조 세무법인 부강 세무사, 이대규 세무법인삼우 세무사, 임종수 대현세무법인 세무사, 임종석 임종석세무회계사무소 세무사, 전기정 세무법인한밭 세무사, 유재흥 한결세무법인 세무사, 정동원 세무법인광장 세무사


▲ 시민단체 및 대학 부설기관 임원 (13명)
신민수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공동대표, 최재성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이사, 이주홍 녹색소비자연대협의외 사무총장, 김연숙 소비자공익네트워크 부회장, 정윤경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사무총장,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조종남 서울 YWCA 회장, 정병웅 순천향대 수석부회장, 조광익 대구가톨릭대 한술출판위원장, 한경수 경기대 신진연구진흥위원장, 심원섭 목포대 산관학협력위원장, 정유경 세종대 여성연구위원장, 김병혁 면세점인재개발연구소장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