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2.4℃
  • -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6.6℃
  • 흐림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8.7℃
  • -고창 2.6℃
  • 흐림제주 7.4℃
  • -강화 -3.5℃
  • -보은 1.1℃
  • -금산 2.6℃
  • -강진군 5.8℃
  • -경주시 6.2℃
  • -거제 6.3℃
기상청 제공

내년부터 가상화폐 거래시 본인 명의 지정계좌만 사용 가능

고객 자산 50~70% 외부 저장매체 '콜드 스토리지' 보관하는 방안도 논의 중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내년부터 가상화폐 거래소(이하 거래소)에서 가상화폐를 매매할 때 투자자가 지정한 본인 명의 1개 계좌에서만 입출금할 수 있게 된다.

 

6일 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의 자율규제안이 오는 20181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해당 자율규제안에 따르면 이제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본인 명의로 확인된 1개 계좌만 가상화폐 거래 입·출금 계좌로 사용할 수 있다. 가상화폐 거래가 범죄 돈세탁에 악용되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한 목적이다.

 

가상화폐를 매매하려면 거래소가 각 투자자에게 부여한 가상계좌로 입금해야 한다. 기존에는 해당 가상계좌로 입금된 돈의 출처를 거래소가 확인하지 않았다.

 

이 경우 가상화폐 매매가 범죄 돈세탁에 악용될 수 있다. 이를테면 범죄자가 범죄수익금을 거래소 가상계좌로 입금해서 가상화폐를 구매한 다음 이를 외화로 환전하는 방식 등이다.

 

협회에서는 이 같은 일을 막고자 은행과 협조해서 가상계좌로의 입·출금을 통제하기로 했다. 이에 거래소 회원가입 단계에서 휴대폰 본인인증과 영상통화 등 본인확인 절차를 거치도록 할 예정이다. 이 같은 본인확인 절차를 거부하면 출금한도를 제한하는 페널티를 가할 계획이다.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시스템 안정성 확보 차원에서 정보기술 분야 전문지식이나 실무경험이 풍부한 이를 정보보호 최고책임자로 지정하기로 했다. 이용자보호 총괄책임자도 1명 이상 지정해서 이용자보호와 민원처리 등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게 할 계획이다.

 

또한 전산설비 취약점을 매년 1회 이상 자체적으로 분석·평가할 뿐만 아니라 거래은행이 요청한 외부 기관을 통해 전산설비 안전성을 평가받을 예정이다.

 

그 외에도 해킹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고객 자산의 50~70%를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는 외부 저장매체인 '콜드 스토리지'(cold storage)에 보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암호화된 디지털 화폐인 가상화폐는 통상 온라인상 전자지갑에 보관된다. 전자지갑이 해킹 당하면 가상화폐를 도난당할 위험이 있다. 실제로 가상화폐를 해킹으로 인해 도난당한 국내외 사례도 존재한다.

 

협회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소는 자율규제안 준수를 가입 목적으로 삼고 있다""본인 계좌 1개로 입출금을 제한하는 계획은 내년 1월부터 시행되고, 콜드 스토리지 등은 23개월 시범운영 기간을 거친 후 본격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9일 발족한 블록체인협회는 현재 빗썸을 비롯해 코빗, 코인원 등 가상화폐 거래소와 블록체인업체 약 30곳이 참여하고 있는 민간단체다.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