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2.1℃
  • 흐림서울 -0.4℃
  • 대전 -0.3℃
  • 대구 -0.1℃
  • 울산 4.8℃
  • 광주 0.9℃
  • 부산 6.8℃
  • 흐림고창 -1.5℃
  • 제주 8.1℃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초등생 강간'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에 결국 택한 건 죽음? "내가 스스로 죽을게"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청와대 측이 극악무도한 만행을 저지른 범죄자 조두순 출소와 관련된 청원에 답을 내놓을 예정이다.


6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청와대 측이 초등학생 여아를 강간한 조두순의 출소 반대 청원에 직접 입을 연다.


이는 조두순의 출소가 가까워지자 시민들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에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을 게시한 것을 기반으로 현재까지 60만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는 지난 2008년 초등학생 여아의 장기가 손상될 정도로 강간 및 성 고문을 해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에 대중적 공분이 거세지자 그는 자신의 지인에게 여아 강간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 판결에 대해서는 "검사가 내가 전과자라는 사실 때문에 12년이라는 형량을 내린 것"이라며 연신 억울함을 토하고 있다.


또한 그는 "술을 마셔서 하나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내가 정말 강간을 했다면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라고 단언을 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