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9.8℃
  • -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2.7℃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2.9℃
  • -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6.2℃
  • -강화 -9.6℃
  • -보은 -8.6℃
  • -금산 -8.4℃
  • -강진군 -2.2℃
  • -경주시 -2.1℃
  • -거제 0.2℃
기상청 제공

맷집 약한데…규제 강펀치 맞은 세종시 부동산시장 '휘청'

투기지역 지정 5개월째…매수세 위축에 거래절벽, 단위 매매가도 하락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세종시 아파트 거래가 급감했다.

 

각종 부동산 대책과 잇단 금융 규제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거래절벽이 나타나고 있다.

 

가파르게 오르던 아파트값은 상승세가 꺾였고, 단위당 평균 매매가는 2개월 연속 하락했다.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잇단 규제로 거래가 급감한 상황에서 최근 금리 인상까지 더해져 지역 부동산 경기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시 아파트(신도시 기준) 매매는 63건에 불과했다.

 

산술적으로 세종시 신도시에 부동산 중개업소가 700여개인 점을 고려할 때 점포 10곳당 아파트 한 채를 팔기 버거웠다는 얘기다.

 

세종시 아파트 매매 추이는 정부가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8월을 전후로 뚜렷하게 갈린다.

 

6457, 7663건을 기록한 세종시 아파트 거래는 82일 정부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인 9120, 1099, 1163건 등 빠른 속도로 줄었다.

 

가파르게 오르던 아파트값도 한풀 꺾였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61.67%, 70.65%씩 상승했던 세종시 아파트 가격은 90.17%, 100.1%, 110.07%로 상승세가 둔화했다.

 

감정원이 발표한 11월 세종시 아파트 당 평균 매매 가격은 3136천원으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올해 초 290만원대에 머물던 세종시 아파트 당 매매가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인 73118천원으로 뛰었다.

 

무섭게 오르던 매매가는 83138천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9월 진정세를 보이다가 10월부터 두 달 연속 떨어졌다.

 

세종시는 지난 8월 초 정부가 지정한 투기과열지구 가운데 인구와 도시 규모를 따졌을 때 주택 수요층이 가장 얇은 도시로 꼽힌다.

 

건설업계에서는 정부의 각종 규제와 금리 인상이 맷집이 가장 약한 세종시 부동산시장에서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 한 부동산중개업자는 "정부 부동산 대책과 강력한 금융 규제가 수요층이 얇은 세종시에서 바로 효과를 보는 것 같다""부동산 대책과 대출규제에 이어 금리까지 인상되면서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도 없고, 팔려는 사람도 많지 않아 당분간 지역 부동산시장에 찬바람이 불 거 같다"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