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9.9℃
  • -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19.7℃
  • 박무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5.0℃
  • 연무울산 24.4℃
  • 박무광주 20.1℃
  • 연무부산 23.4℃
  • -고창 19.5℃
  • 박무제주 20.0℃
  • -강화 19.5℃
  • -보은 19.8℃
  • -금산 20.0℃
  • -강진군 20.3℃
  • -경주시 24.5℃
  • -거제 23.1℃
기상청 제공

맷집 약한데…규제 강펀치 맞은 세종시 부동산시장 '휘청'

투기지역 지정 5개월째…매수세 위축에 거래절벽, 단위 매매가도 하락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세종시 아파트 거래가 급감했다.

 

각종 부동산 대책과 잇단 금융 규제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거래절벽이 나타나고 있다.

 

가파르게 오르던 아파트값은 상승세가 꺾였고, 단위당 평균 매매가는 2개월 연속 하락했다.

 

부동산 중개업자들은 잇단 규제로 거래가 급감한 상황에서 최근 금리 인상까지 더해져 지역 부동산 경기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시 아파트(신도시 기준) 매매는 63건에 불과했다.

 

산술적으로 세종시 신도시에 부동산 중개업소가 700여개인 점을 고려할 때 점포 10곳당 아파트 한 채를 팔기 버거웠다는 얘기다.

 

세종시 아파트 매매 추이는 정부가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8월을 전후로 뚜렷하게 갈린다.

 

6457, 7663건을 기록한 세종시 아파트 거래는 82일 정부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인 9120, 1099, 1163건 등 빠른 속도로 줄었다.

 

가파르게 오르던 아파트값도 한풀 꺾였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61.67%, 70.65%씩 상승했던 세종시 아파트 가격은 90.17%, 100.1%, 110.07%로 상승세가 둔화했다.

 

감정원이 발표한 11월 세종시 아파트 당 평균 매매 가격은 3136천원으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올해 초 290만원대에 머물던 세종시 아파트 당 매매가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인 73118천원으로 뛰었다.

 

무섭게 오르던 매매가는 83138천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9월 진정세를 보이다가 10월부터 두 달 연속 떨어졌다.

 

세종시는 지난 8월 초 정부가 지정한 투기과열지구 가운데 인구와 도시 규모를 따졌을 때 주택 수요층이 가장 얇은 도시로 꼽힌다.

 

건설업계에서는 정부의 각종 규제와 금리 인상이 맷집이 가장 약한 세종시 부동산시장에서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 한 부동산중개업자는 "정부 부동산 대책과 강력한 금융 규제가 수요층이 얇은 세종시에서 바로 효과를 보는 것 같다""부동산 대책과 대출규제에 이어 금리까지 인상되면서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도 없고, 팔려는 사람도 많지 않아 당분간 지역 부동산시장에 찬바람이 불 거 같다"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