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0 (토)

  • -동두천 0.0℃
  • -강릉 4.4℃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1.8℃
  • 흐림울산 6.9℃
  • 박무광주 2.5℃
  • 흐림부산 6.2℃
  • -고창 -0.1℃
  • 흐림제주 7.0℃
  • -강화 2.4℃
  • -보은 -4.7℃
  • -금산 -3.0℃
  • -강진군 1.5℃
  • -경주시 1.5℃
  • -거제 6.8℃
기상청 제공

은행

박근혜 정부 관련 금융상품, 은행 '애물단지'로 전락

국민은행 ‘창조금융예금‧적금’,농협·기업은행 ‘통일 대박론’ 관련 상품 판매중단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근 정권이 교체되면서 과거 정책 지원을 위해 출시된 금융상품들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 1일부터 창조금융예금창조금융적금판매를 중지했다. 이는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한 대표적인 금융정책인 창조금융지원을 위해 출시했던 금융상품이다. 그런데 정권이 바뀌자마자 결국 폐기처분 대상이 됐다.

 

창조금융예금은 은행이 고객의 만기이자 1%를 사회적기업에 기부한다는 공익적인 목적이 있고, 창조금융적금은 기본 1.7%(36개월 만기 기준최대 2.9%(우대조건 충족시) 금리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국민은행 전체 적금(29) 가운데 5번째로 금리가 높은 것이다.

 

지난 20148월 출시된 ‘KB창조금융예금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지난 2015년에는 잔액 기준 29994억원(195233)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201617714억원(111633) 2017(이하 10월 기준) 505억원(3990)으로 매년 급감했다.

 

같은 해 5월 출시된 ‘KB창조금융적금20151332억원(87338) 20161561억원(84994) 2017773억원(28561)으로 갈수록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 부진은 박근혜 정부 관련 상품이란 꼬리표 탓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상품명 자체가 창조금융인 만큼 박근혜 정부에 대한 거부감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지난해 10월 이후로 해당 상품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가입고객 감소와 대표상품 중심 상품 라인업 정리 등 사유로 창조금융 예적금상품 판매를 종료했다금리가 더 높은 신상품이 계속 출시되면서 자연스럽게 실적이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근혜 정부에서 나온 통일 대박론을 뒷받침하기 위해 출시한 금융상품들은 이미 시장에서 사라진지 오래다.

 

NH농협은행은 최순실 사태가 불거진 지난해 10월부터 ‘NH통일대박 정기예금·적금판매를 중단했다. 지난 20149월에 출시한 후로 2년 만에 폐기한 셈이다. 이 상품은 통일시대 범국민 공감대 형성이 목적이었다.

 

IBK기업은행도 지난 5월부터 ‘IBK통일대박기원통장을 판매 중지했다. 지난 20152월 출시한지 23개월 만이다. 이 상품은 통일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 및 정부정책 부응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