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7 (월)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5.4℃
  • 박무서울 1.2℃
  • 박무대전 0.7℃
  • 박무대구 -1.7℃
  • 맑음울산 -0.1℃
  • 박무광주 1.2℃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고창 0.8℃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은행

박근혜 정부 관련 금융상품, 은행 '애물단지'로 전락

국민은행 ‘창조금융예금‧적금’,농협·기업은행 ‘통일 대박론’ 관련 상품 판매중단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근 정권이 교체되면서 과거 정책 지원을 위해 출시된 금융상품들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 1일부터 창조금융예금창조금융적금판매를 중지했다. 이는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한 대표적인 금융정책인 창조금융지원을 위해 출시했던 금융상품이다. 그런데 정권이 바뀌자마자 결국 폐기처분 대상이 됐다.

 

창조금융예금은 은행이 고객의 만기이자 1%를 사회적기업에 기부한다는 공익적인 목적이 있고, 창조금융적금은 기본 1.7%(36개월 만기 기준최대 2.9%(우대조건 충족시) 금리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국민은행 전체 적금(29) 가운데 5번째로 금리가 높은 것이다.

 

지난 20148월 출시된 ‘KB창조금융예금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지난 2015년에는 잔액 기준 29994억원(195233)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201617714억원(111633) 2017(이하 10월 기준) 505억원(3990)으로 매년 급감했다.

 

같은 해 5월 출시된 ‘KB창조금융적금20151332억원(87338) 20161561억원(84994) 2017773억원(28561)으로 갈수록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 부진은 박근혜 정부 관련 상품이란 꼬리표 탓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상품명 자체가 창조금융인 만큼 박근혜 정부에 대한 거부감이 반영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지난해 10월 이후로 해당 상품판매가 급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가입고객 감소와 대표상품 중심 상품 라인업 정리 등 사유로 창조금융 예적금상품 판매를 종료했다금리가 더 높은 신상품이 계속 출시되면서 자연스럽게 실적이 줄어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근혜 정부에서 나온 통일 대박론을 뒷받침하기 위해 출시한 금융상품들은 이미 시장에서 사라진지 오래다.

 

NH농협은행은 최순실 사태가 불거진 지난해 10월부터 ‘NH통일대박 정기예금·적금판매를 중단했다. 지난 20149월에 출시한 후로 2년 만에 폐기한 셈이다. 이 상품은 통일시대 범국민 공감대 형성이 목적이었다.

 

IBK기업은행도 지난 5월부터 ‘IBK통일대박기원통장을 판매 중지했다. 지난 20152월 출시한지 23개월 만이다. 이 상품은 통일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 및 정부정책 부응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무술년 끝머리에 정녕 면류관이 씌워질까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어느새 무술년이 저물어 간다. ‘황금개띠의 해’라고 떠들썩한 지가 엊그제인데 마무리할 끝자락에 서있다. 매년 세금과 전쟁이나 치르듯, 하는 일이 똑같다보니 한 해 동안 진행했던 키워드도 고만고만하다. 새롭게 도전장을 던졌던 올 한해 ‘우리 성적표’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도 이에 못지않다. 올 세입목표액이 국정감사 결산과정에서 초과달성 수치로 이미 판정났기 때문이다. 여러 해 동안 슈퍼예산을 훌쩍 넘겼기에 세수호황 속에서 과세권자들의 연말세수로 인한 마음 조림을 조금은 덜 수 있게 됐다. 과세당국의 권력적 수단과 일방적 권위에 의존해왔던 과거 대응체계는 납세자와 함께 열린세정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진단한지 오래다. 때문에 그간 국세행정 전반에 걸쳐 경청과 소통문화가 뿌리내리는 한해로 기록되기를 간절히 외쳐왔다. 업종별 신고성실도 등을 따져 세무조사의 전체 조사건수를 차츰 줄여 나가는 행정조치는 손꼽을 만하고, 맞춤형 사전 신고안내와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신고가 선순환하는 세정모델 구축강화 행정도 딱히 나무랄 곳이 별반 없다. 그러나 우리 주변 경제사회 환경변화 속도나 깊이는 예사롭지 않다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