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3.0℃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20.8℃
  • 흐림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은행

'초저금리 종료'로 한계기업 부실대출 위험도↑

중견 조선사 및 건설업계 전망 부정적..."기업·산업에 대한 구조조정 시기 더 빨라질 것"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기준금리가 인상됨에 따라 한계기업부실대출 위험이 커졌다.

 

지난달 30일 한국은행이 6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1.5%로 인상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으로는 은행 대출이자도 갚기 힘든 한계기업 부실 위험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한계기업이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기업을 뜻한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동안 간신히 버텨 온 한계기업들은 시장금리 인상에 따라 대출이자 부담이 커지게 되면 자금난에 시달리게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실제로 지난 2016년 한계기업 평균 부채비율(414.8%)은 전체 기업 평균 부채비율(97%)보다 4배 이상 높았다. 그런 상황에서 한계기업에게 금융기관이 빌려준 총 대출액은 121조원에 달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계기업은 3126개로 20122794개보다 약 12% 늘었다. 이 중에서 85.3%(2666)가 중소기업인 만큼 한계기업들이 도산하게 되면 금융시스템 전반에 걸쳐 악영향을 받게 된다.

 

특히 자금사정이 악화된 지 오래인 성동조선, STX조선 등 중견 조선사에선 비상이 걸렸다. 업계 전문가들은 조선사에서 배를 제작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고려하면 금리가 약간만 올라도 엄청난 이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중견 조선사뿐만 아니라 건설업계에 대한 전망도 어두워진 상태다. 정부가 각종 부동산·가계부채 대책을 통해 부동산 관련 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건설업계는 상대적으로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 같은 각종 대책들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실제로 건설업종은 올해 대기업 대상 신용위험평가에서 5대 취약업종(건설·조선·철강·해운·석유화학)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구조조정 대상기업이 2개 더 늘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초저금리 시대가 끝난 만큼 기업·산업에 대한 구조조정 시기가 더 빨라질 것이라 전망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